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 태안 기름유출 현장 방문 고심

최종수정 2007.12.11 07:57 기사입력 2007.12.11 07:56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이 사상 최악의 기름 유출사고가 터진 충남 태안 현장 방문 계획을 놓고 심사숙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 대통령은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 태안일대에 대해 특별재난구역 선포를 논의하고 재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노 대통령은 태안 현장 방문에 대해서도 심사숙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언론에서 노 대통령이 태안 현장을 방문하지 않은 점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어 현장 방문을 더욱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노 대통령이 언제 현장을 방문할지는 아직 모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 갈지, 아니면 현장이 어느 정도 수습된 후 방문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