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경준 변호' 오재원 변호사 사임설(상보)

최종수정 2007.12.09 21:41 기사입력 2007.12.09 21:41

댓글쓰기

검찰의 'BBK 의혹' 수사 과정에서 김경준씨를 변호해 온 오재원 변호사의 사임 소식이 검찰을 통해 전해졌으나 오 변호사는 이를 부인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오 변호사는 김씨가 재판에 넘겨진 이후에도 계속 사건을 맡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최근 사임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경준씨는 오 변호사 및 같은 사무실 소속 변호사 등 3명 외에도 최근 김씨를 구치소에서 접견해 온 이회창 대선 후보 캠프측 김정술 법률지원단장 등 '정치권 변호사' 2명을 더 선임했다.

오 변호사 그룹은 김씨의 검찰 조사 과정에 대부분 입회하는 등 변론 활동에 주력하고 있는 반면 정치권 변호사들은 김씨를 접견한 뒤 김씨의 주장을 외부에 알리는 '선전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오 변호사는 김경준씨의 변호 과정에서 갖고 있던 각종 자료를 김정술 변호사와 함께 일하고 있는 홍선식 변호사에게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

홍 변호사는 "오 변호사로부터 사건 자료를 넘겨받아 검토하고 있으며 월요일 김경준씨를 접견해 보석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오 변호사는 이날 사임 소식이 알려지자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임을 할 뜻을 가져본 적이 없으며 적어도 지난 금요일까지는 김경준씨는 물론 가족으로부터도 사임을 통보받지 못한 상태"라고 밝혔다.

오 변호사는 "검찰의 추가 조사에는 홍선식 변호사만 입회하기로 하고 나는 이제 시작된 재판에 집중하기로 하고 일부 자료를 홍 변호사에게 넘겼는데 이 내용이 와전돼 사임설이 나돈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