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침>李,"태안 일대, 특별재난지역 선포하겠다"

최종수정 2007.12.09 17:50 기사입력 2007.12.09 17:49

댓글쓰기

<<네번째 문단에서 "재난 수습을 위해 인적, 물적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특별재난지역' 선포와는 달리"를 "재난 수습을 위해 인적, 물적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재난사태' 지역으로 고칩니다.>>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 후보는 9일 충남 태안과 서산, 보령, 서천, 그리고 홍성과 당진 해안지역 등 기름 유출 사태가 발생한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충남 태안 지역을 방문, 주민 대표를 자처하는 50대 남성이 "청계천 복원 했는데 만리포가 죽어간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달라"라고 요청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이 후보는 또 1시간 가량 충남 태안 만리포해수욕장의 기름유출사고현장을 돌아본 뒤 " 나도 잠시 왔는데 머리가 아프다. 피해지역이 150km 정도 될 거라고 한다. 당에서 적극검토해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재난 수습을 위해 인적, 물적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특별재난지역' 선포와는 달리 재정지원까지 받을 수 있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국세 납부기한이 9개월 연장, 30% 이상 재산 피해자에 대한 세금 감면, 수해로 파손된 집 등 건축물 대체 취득시 취득세.등록세 등 지방세 면제, 공공시설 피해액의 최대 90% 국고 지원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또 피해 정도에 따라 건강보험료.국민연금보험료의 감면.경감 혜택도 주어진다.

정부는 지난 9월에 태풍 `나리'로 큰 피해를 입은 제주도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바 있다.

그동안 인적재난에 의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사례는 ▲ 95년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 2000년 4월 동해안 산불 ▲ 2003년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 ▲ 강원 양양군 산불화재 등 인적재난 4차례 뿐이다.

한편 이 후보는 "저는 오늘 충남 지역 유세를 하지 않았다. (이곳에 와서) 자원 봉사를 하는 게 좋겠다고 했다. 한나라당 충남 지역 당원들에게 후보 유세 활동을 중단하고 방제 작업에 참여하라고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또 옆에 군 장병들에게 다가가 격려하면서 "와서 보니 피해가 커서 주민들의 상심 크다. 자기집 일이라고 생각하고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종원 기자 jjongwoni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