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경준 자필서신 공개' 신당, BBK 총공세 돌입

최종수정 2007.12.09 16:43 기사입력 2007.12.09 16:42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은 9일 지난 6일과 7일 김경준 씨에 대한 1, 2차 접견 내용을 토대로 한 자필진술서를 공개하면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에 대한 연루 의혹에 대해 무혐의 결정을 내린 검찰 수사결과에 정면으로 반발했다.

신당이 공개한 김경준 자필서신의 내용은 지난 5일 BBK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를 완전히 뒤집는 것으로 이른바 '검찰의 김경준 회유 및 협박설'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신당은 특히 검찰의 이명박 후보 무혐의 발표는 한국 민주주의의 타살이라고 강조하면서 검찰 수사가 사실과 객관적 증거가 아닌 협박과 회유로 일관하고 있다는 사실가 속속 밝혀지면서 민주주의가 정면으로 부정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김 씨는 자필서신을 통해 ▲ 검찰이 이명박에게 유리한 진술을 해주면 징역 3년에 집행유예를 약속했다 ▲ 모든 조사과정을 녹화녹음했다는 것은 거짓말로 대부분의 조사는 검사실에서 받았다 ▲ BBK 실소유주는 이명박으로 LKe뱅크를 통해 BBK를 컨트롤했다 ▲이면계약서는 이명박씨가 읽고 도장을 직접 찍은 것이다 ▲다스는 이명박 소유다 ▲옵셔널벤처스 주식 매집시 이명박과 의논하고 허락을 받아서 매집했다 등의 내용을 공개했다.

신당은 이와 관련 "도곡동땅의 매각대금이 다스를 거쳐 BBK에 투자돼 이 후보가 주가조작사건의 자금원이자 몸통이라는 의혹이 있다"면서 "검찰이 도곡동땅의 실소유주를 밝히지 않은 채 모든 의혹을 무혐의 처리, 이명박과 검찰의 검은 유착과 은폐조작으로 악화됐다"고 주장했다. 

신당은 "진실은 14년 전인 1993년 3월 27일에 있었다"면서 "이명박의 거짓말과 검찰 편파조작 수사의 출발은 도곡동땅"이라면서 당시 주요 언론의 기사내용을 공개했다.

93년 3월 27일자 세계일보는 <이명박 의원 150억대 땅 은닉>이라는 헤드카피로 관련 내용을 보도했고 한겨레, 경향, 한국, 매경, 서울신문 등 대부분의 언론도 비슷한 내용을 보도했다.

당시 기사는 "민자당 비례대표 출신의 이명박 의원이 현대건설 사장 때 1300여평의 도곡동 금싸라기 땅을 처남인 김재정씨 명의로 등기해놓았다고"고 보도하고 있다.

신당은 "이명박 후보의 도곡동땅 차명보유는 명백한 사실"이라면서 "3당 합당을 통해 집권한 YS가 윗물개혁을 명분으로 실시한 민자당 소속의원 및 주요당직자 재산공개에서 이명박 후보는 62억 3000만을 신고, 재산신고 누락 혐의가 드러났다"고 밝혔다.

또한 "(이 후보는) 93년 당시 부동산실명제 도입 이전이라는 상황과 92년 대선에서 정주영 후보를 떠나 김영삼 후보를 지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사법처리되거나 도곡동땅의 명의 변경 없이 비공개 경고수준에서 차명상태를 유지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후보는) 부동산실명제법의 국회 통과로 위기의식을 느껴 95년 9월 도곡동땅을 포스코개발에 263억원에 매각했다"면서 "이는 김재정, 이상은에게 차명관리됐고 검찰수사도 도곡동땅 매각대금 17억 9200만원이 다스에 투자됐다고 발표했다"고 밝혔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