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BK' 올인 신당, "'검찰 탄핵소추안' 발의하고 국조권 발동할 것"

최종수정 2007.12.09 15:31 기사입력 2007.12.09 15:29

댓글쓰기

BBK 특검 통한 전면 재조사 의지 밝혀…공수처 통해 검찰비리 발본색원할 것

대통합민주신당은 9일 "BBK 주가조작사건에 대한 정치검찰의 조작수사가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면서 "국민과 함께 투쟁,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사수하고 수구부패세력의 집권을 막기 위해 총궐기하겠다"고 밝혔다.

신당 '정치검찰-이명박 유착 진상규명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해찬)'는 이날 오후 3시 국회 정론관에서의 기자회견을 통해 "이명박 후보와 정치검찰의 유착으로 법치의 근간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이해찬 위원장은 "이번 수사는 부패한 정치세력과 정치검찰, 부패한 재벌이 하나된 결과"라면서 "부패로 얼룩진 이명박 후보와 삼성 떡값 로비 의혹으로 위기에 처한 검찰이 조작수사를 통해 은밀한 거래를 시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국민의 60% 가까이가 검찰의 수사결과를 신뢰하지 않고 있다"면서 "비상대책위원회는 'BBK 주가조작사건'의 전모와 조작수사의 진상을 철저히 파헤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당은 이와관련, 내일부터 열리는 임시국회에서 '검찰 탄핵소추안'을 발의, 의결하고 국정조사권을 발동할 것이라는 입장과 함께 특검을 통한 BBK 사건의 전면 재조사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공직자부패수처 설치법을 처리, 검찰의 부정과 비리를 발본색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