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銀, '내집마련 플러스모기지론' 출시

최종수정 2007.12.09 08:59 기사입력 2007.12.09 08:59

댓글쓰기

   
 
신한은행은 국내 은행권 최초로 모기지보험을 연계해 집값의 80%까지 대출이 가능한 '내집마련 플러스모기지론'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모기지보험'이란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채무자가 대출금을 갚지 못했을 경우 보험사가 대신 갚아주는 상품으로 모기지보험에 가입하면 대출을 받고자 하는 고객은 그만큼 대출한도가 늘어난다. 

'내집마련 플러스모기지론'은 신한은행이 모기지 전문 보험사인 젠워스(Genworth) 모기지보험과 제휴해 기존의 주택담보대출을 초과하는 부분만큼 모기지보험을 통해 추가대출이 가능하도록 만든 상품이다.

담보대상 주택은 투기지역 이외 아파트이며, 주택담보인정비율(LTV) 60%를 초과하는 대출의 경우 국민주택(전용면적 85m²이내)규모의 아파트 실수요자로 한정된다. 

대출대상은 무주택자나 1가구 1주택자이며, 대출기간은 5년 이상 30년 이하로 상환방식은 원금균등분할상환과 만기일시상환 두 가지이다.

보험료는 일시납으로써 대출기간, 대출금액, 대출금리유형, 상환방식, 소득증빙 여부 등에 따라 대출금액의 최저 0.1%에서 3%대로 차등화돼 적용되며, 대출 실행시 한번만 내면 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주택을 구매하는 서민들이 적은 계약금을 갖고 대출을 이용해 주택을 구입할 수 있게 한다는 정부의 모기지보험 제도 도입에 따라 은행권 최초로 본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부원 기자 lovekbw@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