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난鄭 "상식이 탄핵당했다"

최종수정 2007.12.05 20:06 기사입력 2007.12.05 20:05

댓글쓰기

5일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은 촛불과 붉은 피켓으로 넘실됐다.

대통합민주신당의 검찰수사규탄대회 집회로 인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뜨거운 열기를 내뿜었다.

정동영 후보의 지지자들은 '수사무효', '진실승리'이라고 적힌 붉은색 피켓을 들고 '정치검찰 퇴장하라'는 구호를 외치는 등 검찰 수사에 대한 반감을 표현했다. 

이날 집회장에 참석한 5000여명의 대통합민주신당 지지자들은 선대위원장과 정 후보가 차례로 연단에 설 때마다 구호와 탄성이 잇따라 터져 나왔다.

특히 정 후보의 연설중 지지자들 사이에서 '정동영'이라는 구호가 나오면서 정 후보의 연설이 중간중간 끊기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정 후보는 검찰의 수사 결과에 대해 성토하면서 상식과 진실의 승리를 위해 국민들이 들고 일어나서 진실과 상식이 승리하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총 궐기를 주장했다.

정 후보는 "법보다 무서운 것이 상식이며 대한민국 국민을 우롱하지 말라"며 "검찰이 거짓말을 밝히는 것이 검찰 의무라면 직무를 유기한 것이다"며 검찰 수사 결과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돈없는 서민이라면 면죄부를 주겠느냐"며 "검찰은 수사를 한 것이 아니라 정치를 했다"고도 했다.
 
이명박 후보에 대해서도 비판 수위를 높였다.

정 후보는 "무죄라면 이명박 후보는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 유령이다"며 "유령 이명박씨는 왜 남대문 삼성빌딩 빌딩에 출근하고 아무런 상관없는 회장이란 직함을 왜 뿌리고 다닌 건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역풍이 불 것이다"며 "대한민국 국민의 가슴속에 분노의 불길이 일어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에게 엄정하게 요구하자"며 "김경준을 회유한 과정과 진상을 밝히라"고 검찰을 압박했다. 

김참 기자 pumpkin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