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격분한 신당 "떡값·권력에 흔들리는 檢 먼저 청소해야"

최종수정 2007.12.05 15:46 기사입력 2007.12.05 15:45

댓글쓰기

5일 명동거리는 함성소리와 붉은색 피켓으로 물결쳤다.

이날 명동거리는 대통합민주신당의 검찰수사규탄대회 집회로 인해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뜨거운 열기를 내뿜었다.

정 후보의 지지자들이 '퇴장'이라고 적힌 붉은색 피켓을 들고 '정치검찰 퇴장하라'는 구호를 외치는 등 검찰을 직접적으로 압박했다. 

특히 집회장에 참석한 1000여명의 정 후보 지지자들은 각각의 선대위원장들이 입장 할 때 마다 구호를 외치는 등 검찰 수사에 대한 비난의 분위기가 고조됐다.

대통합민주신당도 지도부가 총 동원됐다;    

김근태, 이해찬, 손학규, 한명숙, 정대철 선대위원장을 비롯해 오충일 대표가 참석해 검찰이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를 두려워해 무혐의로 결론 났다며 검찰의 정치검찰화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집회에서 선대위원장들은 정동영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기 보다는 검찰의 수사발표로 민주주의가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 확산에 주력했다.  

이해찬 선대위원장은 "거짓말쟁이 하나를 왜 못 이기겠느냐"며 "민주주의를 지키고 법치주의를 지키는 이번싸움이 선진일류국가로 갈 수 있는 마지막 싸움이라고 생각한다"고 검찰을 강력 규탄했다.

또 검찰이 이명박 후보가 대통령도 되기 전에 눈치를 보고, 편을 들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손학규 선대위원장은 "약점 많은 이명박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검찰이 이 후보의 약점을 잡고 꼼짝 못하게 할 것이다는 시중에 떠도는 말이 사실로 밝혀졌다"며 "민주주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이 후보의 당선 이후가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오충일 대표도 "떡값에 흔들리고 권력 앞에 흔들리는 것을 먼저 청소해내기 전에는 이땅의 법치주의는 다시 살아날 수 없다"고 촉구했다.

한편 정동영 후보가 명동 집회에는 참석하지 않았지만 오늘 오후 6시부터 시작되는 광화문 집회에는  전북·충남 유세를 취소하고 참석할 예정이다. 

김참 기자 pumpkin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