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검찰로부터 BBK 조사결과 사전 보고 받지 않아"

최종수정 2007.12.05 15:02 기사입력 2007.12.05 15:02

댓글쓰기

청와대는 5일 검찰로부터 사전에 BBK 관련 조사 내용을 보고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검찰이 BBK 수사 결과를 발표,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을 낸데 대해 " 검찰 수사 발표에 대해 특별히 논평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천호선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을 통해 검찰도 행정부 소속 기관으로 대통합신당 등 모든 정파가 검찰 발표에 대해 무시하고 반대하고 있는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대해 "청와대가
검찰 수사 내용에 대해 일일이 밝힌 것은 전례가 없고 바람직 하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천 대변인은 통합신당이 BBK 관련
특검법안을 발의하려고 하는데 대해 "특검법안이 어떻게 구성돼 있는지 아는 바 없다"면서"특검법안이 국회를 통과해 정부로 넘어오는 시점에서 입장을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어 "
국민들이 검찰 발표를 믿지 못하겠다고 하는데 대해서도 "국가기관이 한  수사결과에 대해 논평하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 대변인은 김경준씨가 검찰이 자신을 회유했다는 주장과 관련,"사실이라면 정당이나 언론이 증거를 내놓을 것"이라면서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이에 대해 특별히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또 천 대변인은 "검찰 발표가 너무 정치적이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겠다. 오후 검찰과 언론간 토론을 지켜보자"고 마무리했다.


천 대변인 검찰로부터 사전에 수사 결과를 보고 받았느냐는 질문에 대해 "내가 알기로 그렇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