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영길 "검찰은 권력의 시녀...응징해야"

최종수정 2007.12.05 14:12 기사입력 2007.12.05 14:11

댓글쓰기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는 5일 검찰의 BBK 수사 발표와 관련해 "군사정권부터 정권과 재벌의 시녀였던 검찰이 오늘 스스로 검찰의 역할을 포기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권 후보는 이날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 유세에서 "이 후보를 소환하지 않고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질 수 있겠냐"며 "오늘 대한민국 검찰은 정치검찰로, 이명박 후보의 정치적 경호실로 전락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그동안 실낱같은 희망을 걸었지만 이제 국민의 검찰은 없다고 단언한다"며 "이 후보의대변인 역할을 자임하는 검찰을 응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명박 후보는 위장전입, 위장취업, 탈세 등의 장본인이며 세금 도둑질 한 사람은 대통령 후보도 될 자격이 없다"며 "이제 검찰을 응징하고 제대로 된 법치주의를 세우는 국민의 검찰을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