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병두 "한나라당 親朴 상당수 의원, BBK 특검 동의할 것"

최종수정 2007.12.05 12:13 기사입력 2007.12.05 12:12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 민병두 전략기획본부장은 5일 검찰의 BBK 수사결과 발표와 관련, "검찰이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지 못했기 때문에 특검이 필요하다"면서 특검법 통과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민 본부장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BBK 특검법 발의 필요성은 민주노동당이나 민주당 대변인을 통해 피력돼 있다"면서 "한나라당 역시 이명박계 의원을 제외하고 대개 특검 필요성에 동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박근혜계 의원들의 경우 '저런 부패한 이명박 후보한테 정권을 주느니 차라리 정권교체를 안 하는 것이 낫다'는 생각을 피력하신 분들이 많다"고 주장했다.

박근혜계 의원들과 특검에 대해 의견을 나눠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 논의는 없었다"면서도 "상당수 박근혜계 의원들은 이명박 후보의 거짓을 보고 도저히 참을 수가 없다는 생각을 많이 해온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 이전에 사실 위장취업, 위장출강, 위장전입 등이 이 후보에 대한 불신의 기저에 깔려있다"면서 "그런 위에 이제 BBK 문제가 총체적 불신과 의혹으로 있다"고 설명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