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昌측, "검찰 이명박 대변인 전락…총력대응선언"

최종수정 2007.12.05 11:59 기사입력 2007.12.05 11:58

댓글쓰기

무소속 이회창 대선후보측은 5일 검찰의 BBK수사발표와 관련, "검찰이 이명박 후보를 둘러싼 모든 의혹을 명쾌하게 해소하지 못했다" 면서 "검찰 발표를 인정할 수 없다"며 총력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강삼재 전략기획팀장, 이흥주 홍보팀장, 곽성문 의원 등 이 후보측 관계자들은 검찰수사발표를 시청하면서 이명박 후보와 관련된 대부분의 의혹이 무혐의로 발표되자 강하게 반발했다.

강 팀장은 "대한민국 검찰이 이명박 후보의 대변인으로 전락해 버렸다"며 "무엇때문에 이렇게 시간을 끌었는가"라면서도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강 팀장은 이어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다고 이 후보측과 국중당 등과 함께 총력 대응에 나설 것임을 예고했다. 

이회창 후보는 별도의 일정을 이유로 검찰 수사발표를 지켜보지 않았다. 

앞서 이회창 후보측은 이날 아침회의에서 검찰의 BBK수사결과가 '이명박 구하기'로 드러날 경우 이회창 후보 지지자ㆍ단체를 중심으로 촛불시위, 항의방문 등을 포함한 범국민저항운동에 즉각 들어가기로 했다.

이 후보측은 사실상 이날부터 대선 유세일정을 전면 재검토하고 검찰과 이명박 후보를 향한 재수사 촉구는 물론 신당 등과 연대해 BBK특검 발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측은 또 캠프 법률지원단 산하에 BBK 사건과 관련 새롭게 법률대응팀을 구성해 검찰의 편파수사에 대한 진상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현재 상황에서 법적으로 가능한 김경준 접견, 검찰 수사관계자를 만나는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한다는 방침이다. 

이경호 기자 gungh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