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당, BBK관련 특검 촉구..."대선도 연기해야"

최종수정 2007.12.05 11:58 기사입력 2007.12.05 11:57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이 5일 이명박 후보의 BBK사건과 관련해 "검찰을 더이상 신뢰할수 없다"며 특검법 발의를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김경준씨의 '한국 검찰이 이명박 후보를 많이 무서워해요'라는 메모와 관련해 특검법 발의뿐 아니라 진상이 밝혀질때까지 대선을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이날 국회에서 가진 의원총회 연석회의에서 이석현 의원은 "김경준씨 메모에 대한 검찰의 해명에 더 화가 난다"며 "이는 BBK사건 보다도 더 큰 은폐조작사건으로 검찰특검과 함께 국민저항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해야 할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천재지변 등 기타 부득이한 경우 대선을 연기할수 있다고 돼 있다"며 "이런 중대한 범죄, 불법비리가 부득이한 사유가 되는 만큼 진상이 밝혀질때까지 대선을 3개월간 연기할 필요도 있다"고 역설했다.

김종률 의원도 "객관적인 정황이 있는 상황에서 어떤 수사결과도 인정할수 없으며 검찰이 진실과 동떨어진 수사를 발표하는 순간, 법치의 종말을 고하는 참담한 날로 기록될 것"이라며 우려했다.

그는 "당 차원에서 진상조사단을 구성하는 등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호중 의원 역시 "특검법 발의를 통해 철저한 조사가 요구된다"며 "BBK와 관련된 검찰의 피의자 회유 협박 등 축소발표, 배후와 관련된 부분까지 수사범위를 넓혀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정동영 후보는 유세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서울 명동과 광화문에서 잇따라 검찰수사를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연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