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문] 강재섭 대표 BBK 수사 발표 기자회견문

최종수정 2007.12.05 11:41 기사입력 2007.12.05 11:36

댓글쓰기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마침내 진실이 밝혀졌습니다.
온 나라를 시끄럽게 했던 BBK 사건이 결국 대국민 사기극으로 드러났습니다.
사필귀정입니다.

국정파탄세력의 정치공작은 통하지 않았습니다.
법과 정의의 승리입니다.
끝까지 이명박후보와 한나라당을 믿고 성원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반성은커녕 억지와 트집 잡기에 목숨 건 세력이 있습니다.
수사결과가 발표되기도 전에 검찰에 몰려가 협박하고, 대규모 장외집회를 연다고 합니다.
공당이 협잡꾼의 거짓 메모 한 장에 매달려 검찰을 매도하다니 도대체 제 정신입니까.

후안무치하게도 특검법안까지 내겠답니다.
끝까지 공작정치로 대선 치르겠다는 꼼수입니다.
자기네 불법경선 수사를 몸으로 막았던 것과 다름없는 파렴치한 짓입니다.

거듭 경고합니다.
희대의 사기꾼에 의지해서 어찌 해 보겠다는 망상, 깨끗이 포기하십시오.
아무리 우겨도 사슴이 말(馬)이 될 순 없습니다.

무조건 무릎 꿇고 용서를 빌어야 합니다.
모든 것이 가려졌는데도 정치공작에 미련을 둔다면, 국민과 함께 응분의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입니다.
공작정치, 흑색선전과의 전쟁을 벌여나갈 것입니다.

사기꾼 가족도 아직 석고대죄의 기미가 없습니다.
오히려 다시 기자회견을 열겠답니다.
또 무슨 흉계를 꾸미는지 모르겠지만, 입만 열면 거짓말, 내놨다하면 위조문서의 연장 아니겠습니까.

일고의 가치도 없습니다.

공정한 대선, 정책선거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언론에 깊은 신뢰를 보냅니다.
그러나 BBK사건을 둘러싼 일부 언론의 편파보도에 대해선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죄인을 의인처럼 미화하고, 거짓을 부풀려 국민 판단을 흐렸습니다.

같은 잘못이 반복되어선 안 됩니다.
공정하고 책임 있는 모습을 기대합니다.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흑색선전, 진흙탕 싸움에만 매달리는 국정파탄세력이 참으로 한심스럽습니다.
정책 한 줄 없는 ‘정책광고’에 왜 국민 혈세를 쏟아 부어야 합니까.

한나라당은 정쟁이 아니라 정책경쟁을 하겠습니다.
절망이 아니라 희망의 선거를 할 것입니다.
정치공작, 네거티브는 결코 않겠습니다.

이번 대선을 부패 대 반부패 구도라고 떠벌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가소롭기 짝이 없습니다.
국민들은 누가 진짜 부패했는지 꿰뚫고 있습니다.

부패는 권력을 쥔 정부와 여권의 전유물 아닙니까.
대통령 측근들이 저지른 게이트만 해도 다 나열하기 어려울 지경입니다.

그러고도 10년이나 풍찬노숙해온 야당더러 부패했다니 말이나 됩니까.
‘차떼기’가 있었지만, 한나라당은 당사 팔고 연수원 헌납하며 속죄했습니다.

100억원이 넘는 불법대선자금, 다 갚겠다고 호언장담하던 정동영후보는 그 뒤 어떻게 했습니까.
누가 거짓말쟁이고, 사탕발림에 능한지는 삼척동자도 다 압니다.

아직까지 외환위기 책임론을 들먹이며 연명하려는 염치없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한나라당, 비록 전신 때 일이지만 외환위기 책임을 통감합니다.
그래서 정권을 두 번씩이나 내놨습니다.

그런데 외환위기 이후 10년, 어떻게 됐습니까.
카드대란, 집값대란, 세금폭탄, 나라 빚잔치, 교육파탄, 북핵, 코드인사, 부패게이트가 이어졌습니다.
이번에는 누가 책임져야 하는지 명확하지 않습니까.

그저께 정몽준의원이 입당해 이명박후보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반좌파세력 대동단결의 신호탄입니다.
국정파탄세력과 친북좌파세력을 제외하고, 선진 일류국가를 열망하는 모든 분들의 동참을 위해 발 벗고 나서겠습니다.

이회창후보도 이제 깨끗이 사퇴해야 합니다.
아직도 이명박후보가 ‘불안한 후보’ 입니까.
더 이상의 고집은 소신이 아니라 아집일 뿐입니다.

명분도 없고 실익도 없는 오기에 불과합니다.
자칫 정권교체를 가로막아 역사에 죄를 지을 수도 있는 위험천만한 일입니다.

최근 이회창후보 진영에 민주당 인사들 상당수가 합류했습니다.
그 면면을 보면, 우파의 분열을 노리는 정치공작의 어두운 그림자가 어른거립니다.
안타깝게도 이회창후보가 이용당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대선보다 총선을 겨냥해 지역주의를 부추기고, ‘이삭 줍기’에 나선 것이라면 더더욱 안 됩니다.
절대 다수의 애국 충청인들께서 결코 받아들이지 않을 것입니다.

한나라당을 베낀 짝퉁공약, 한물 간 사람들로 급조된 인스턴트 캠프로 국가를 경영할 수 있겠습니까.
유사ㆍ불량제품으로 유권자를 유혹하지 마십시오.

위대한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17대 대통령 선거가 2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나라의 명운이 걸린 선거입니다.

‘거꾸로 간 5년’을 되풀이할 순 없습니다.
정권 교체가 유일한 해법입니다.

무능하고 뻔뻔한 정권, 통렬하게 심판해야 합니다.
그렇다고 정권교체세력을 이간질하는 ‘나 홀로 후보’를 찍는 것은 이적행위가 될 것입니다.

이명박후보는 치열한 경쟁, 철저한 검증 거쳤습니다.
고학해서 학교 다녔고, 샐러리맨 신화, 청계천의 기적을 이룬 입지전적 인물입니다.
세계 굴지의 기업을 일군 노하우로 경제를 살려낼 최고의 일꾼입니다.

약속은 반드시 지키는 ‘일 잘하는 머슴’입니다.
화장에만 신경쓰고 말만 번지르르한 머슴은 안 됩니다.

죽어가는 경제, 반드시 살려내겠습니다.
대한민국의 신화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이번에는 기필코 정권을 교체합시다.
새해에는 우리 모두 선진 일류국가, 희망공동체로 힘차게 나아갑시다.

감사합니다.

윤종성 기자 jsyoo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