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李 주가조작 혐의 없다"(5보)

최종수정 2007.12.05 11:32 기사입력 2007.12.05 11:32

댓글쓰기

김경준씨의 BBK 주가조작 및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 후보 연루 의혹을 수사한 검찰은 5일 "이 후보가 BBK 주가조작에 공모했다고 인정할만한 근거가 없다"며 이 후보를 무혐의 처분했다.

이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최재경 부장검사)은 이날 그동안의 수사 내용을 발표하며 "이 후보는 김씨의 주가 조작에 관여한 정황이 없다"고 결론 내리고 이 후보를 무혐의 처분했다.

김씨에 대해서는 범죄인 인도 청구 당시 적용했던 주가조작 및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김홍일 3차장검사는 미리 준비된 발표문을 통해 "이 후보의 주가조작 의혹 부분은 BBK의 실제 주인이 누구인가를 밝혀내는 게 필요하다"며 "김씨가 검찰 조사 과정에서 이 후보와 공모한 적이 없다고 진술하고 있고 수사 결과 김씨가 자본금 5000만원으로 단독 설립해 1인 운영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BBK가 이 후보 소유임을 증명하는 문서라며 김씨측이 제시한 '한글 이면계약서' 역시 김씨가 위조한 것으로 검찰은 결론 내렸다. 

검찰은 이면계약서에 대해 "50억원대의 중요한 계약서에 서명도, 관인도 없어 형식면에서 허술하고 대검찰청 감정 결과 이 후보의 인감 도장과도 다르다"며 "김씨 역시 수사 초기에는 진짜라고 주장하다가 이후 '작성일자보다 1년여 뒤인 2001년 3월경 사실과 다른 내용의 문안을 만들어서 이 후보의 날인을 받았다'는 취지로 진술을 번복했다"고 밝혔다.

김씨의 어머니 김영애씨가 검찰에 넘긴 이면계약서에는 지난 2000년 2월 21일 당시 이 후보가 BBK 주식 61만 주를 김경준 씨에게 매각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은 "다스의 설립 및 운영이 이 후보에 의해 이뤄졌다는 정황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며 무혐의 처분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사안의 무게감을 반영하듯 발표 한 시간여 전부터 200여명의 내ㆍ외신 기자들이 몰려 근심한 혼잡을 빚었다.
 
수사 발표는 김 차장검사가 미리 준비된 발표문을 5분여간 읽은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는 것으로 진행됐다. 아울러 이 사건을 일선에서 지휘한 최재경 부장검사를 비롯해 12명의 수사 검사들이 배석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