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기, 세계최초 1005규격 10㎌ MLCC 개발

최종수정 2007.12.05 11:27 기사입력 2007.12.05 11:26

댓글쓰기

   
     삼성전기가 이번에 개발한 MLCC
삼성전기는 세계 최초로 1005규격(가로1.0mm 세로 0.5mm 두께 0.5mm)의10㎌(마이크로패럿) MLCC를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적층세라믹콘덴서(MLCC)는 휴대폰에 250여개, LCD TV에 700여개 등 전자제품에 공통적으로 들어가는 범용 핵심 부품으로 모든 전자제품에 필수적으로 들어가 해당제품이 필요로 하는 전류가 흐르도록 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 제품의 용량의 단위는 F(패럿)으로 ㎌(마이크로패럿)으로 백만분의 1 패럿을 의미한다.

적층세라믹콘덴서는 세트가 소형화 됨에 따라 작고 용량이 큰 제품을 개발하는 것이 업계 트렌드다.

 MLCC의 규격은 0402, 0603, 1005, 1608, 2012, 3216, 3225, 4532, 5750가 있으며 전자기기의 소형 슬림화로 1005 이하의 MLCC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삼성전기는 지난해 11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1005 규격의4.7㎌ 제품보다 용량이 두 배 이상 높은 제품이다.

이로써 삼성전기는 1005 규격의 소형 초고용량 MLCC부문에서 해외 경쟁사보다 6개월 이상 기술 우위를 계속 유지하게 됐다.

지난 '05년부터 세계 최초로 매년 두 배씩 1005 규격 MLCC 용량을 증가시켜 온 삼성전기는 이번 신제품 개발을 통해 MLCC 분야에서도 '메모리 신성장론(메모리 집적도가 해마다 배씩 증가)'에 버금가는 'MLCC 성장론'을 구현하게 됐다.

삼성전기는 이번 제품을 내년 상반기부터 주요 휴대폰 업체들에게 샘플 공급해 하반기부터는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삼성전기는 또 이번 개발을 계기로 가파른 성장이 예상되는 1005 이하 소형 MLCC 분야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0603(가로 0.6mm, 세로 0.3mm) 이하의 극소형 MLCC 생산능력을 3배까지 확대하며, 세계적으로 인정 받은 대용량 MLCC 기술력을 소형 MLCC 부문에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올해 MLCC전체 시장은 6조원 규모로 향후 연평균 5%의 성장이 예상되나 1005 이하 초소형은 휴대폰 등 모바일 제품 및 각종 모듈용 수요가 급증해 연평균 20%대의 가파른 성장이 기대된다.

삼성전기 허강헌 상무는 "MLCC 매출이 매월 신기록을 이어가는 등 견조한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향후 대용량, 초소형 MLCC 시장을 선도해 2010년 세계 TOP 2에 진입하겠다."고 전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