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昌 "새 정치세력 태동의 날"..沈 "최선다해 보필"

최종수정 2007.12.05 10:13 기사입력 2007.12.05 10:12

댓글쓰기

무소속 이회창 대선후보는 5일 "오늘은 우리나라 모든 부분에서 선도 개혁해야 할 새로운 정치세력이 태동하는 날"로 선언하고  "지금까지 (국민이) 봐온 정치주도세력은 자취를 감출 것이며 대선이 끝나면 우리의 정치판, 정치국면이 확 달라질 것이다"고 말했다.

이 후보로의 대선후보 단일화를 선언한 국민중심당 심대평 후보는 "국중당과 이 후보를 모시는 모두의 뜻이 하늘에 닿고 국민 모두의 가슴에 옮겨져 새로운 역사의 창조로 나가기를 희망한다"며 "진심을 다해 최선을 다해 보필하고 전력을 다해 (대통령에) 당선시켜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회창 후보와 심대평 후보는 이날 오전 이 후보 선거사무소가 위치한 남대문로 단암빌딩 5층에서 후보단일화 합의 후 첫 고위대책회의를 열고 이회창 후보로의 정권교체와  새로운 정치세력의 등장을 선포했다.

이회창 후보는 국중당과 심대평 후보에 진심어린 감사를 전하면서 "대선이 끝난 뒤 새로운 미래를 국민앞에 선보이는 주도세력으로 활기차게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우리가 모인 것은 단순히 내가 대통령이 되고 두 정치세력이 뜻을 모은다는 차원을 넘어서는 것이다"며 "우리는 정치지평을 넓히고 정치지도를 바꾸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마 이번 대선이 끝나면 우리의 정치판과 정치국면은 확 달라질 것이며 기존의 정치주도세력은 자취를 감출 것" 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특히 "향후 정치국면을 주도해갈 새로운 세력이 태동한 것은  심대평 후보와 국중당 동지들의 결단에 의해 비로소 시작됐다"며 거듭 고마움을 표하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1단계로는 대통령에 당선돼 정치 주도세력으로 등장하고 2단계는 다 아는 대로 첩첩으로 해야할 일들이 많다고 말했다. 대선 이후에 뜻이 맞는 보수세력을 규합해 새로운 정당을 창당하고 정치활동을 계속할 것임을 밝힌 것이다.

그는 이어 "오늘은 국민에게 역사적인 기록의 날인 동시에 훗날 이런 기가막힌 경천동지할 큰 변화를 가져오는 역사적인 일을 해냈구나하고 기억하는 날이 될 것으로 믿어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심대평 후보는 이회창 후보를 대통령에 당선시켜 대한민국 50년 미래를 창조하는 주인공으로 만들겠다고 화답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