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개인정보 보호 앞장선다

최종수정 2007.12.05 09:49 기사입력 2007.12.05 09:48

댓글쓰기

주민번호 도용 확인 서비스 무료 제공

KT가 메가패스 고객들에게 본인의 주민번호가 사용된 사이트를 알려 주고 텔레마케팅 체계를 전면 개편하는 등 고객정보 활동을 대폭 강화한다.

KT(대표 남중수)는 5일 분당 사옥에서 한국신용평가정보(대표 박상태)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메가패스 고객들에게 본인의 개인정보를 사용중인 웹사이트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주민번호 도용 확인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KT 고객들은 메가패스 홈페이지(www.megapass.net 또는 credit.megapass.net)의 우측 상단 개인정보보호 메뉴를 통해 본인의 개인 정보가 제공되고 있는 웹사이트를 직접 확인할 수 있다.

KT는 이날 'KT 고객 개인정보보호 헌장'을 발표하고 고객동의 준수, 고객 정보 관리 철저, 소비자 권익 보호 등 '고객 개인정보보호 실행 기준'을 제정해 성실히 이행할 것을 다짐했다.

또한 KT는 텔레마케팅에 대해 거부의사를 밝힌 고객들에게는 원천적으로 전화영업을 할 수 없도록 내부 통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고객 정보보호 상담센터를 대폭 확대하는 등 정보보호 활동도 강화하기로 했다.

고객 정보보호 전문 상담센터(1588-1130, privacy.kt.co.kr)는 통신업계 최초로 설치된 것으로 전문상담원을 배치해 온ㆍ오프라인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정보보호 관련 불편 사항을 해결해 줄 예정이다.

아울러 고려대 임종인 교수, 숭실대 문영성 교수, 김앤장 법률사무소의 구태언 변호사, 시민단체 '너머서'의 김종남 사무국장, 한국IBM 글로벌테크놀로지서비스 박원기 상무, 이니텍 유효선 이사 등 사회 저명 인사들을 정보보호 자문단으로 위촉하고, 연 2회 이상 자문회의를 개최해 회사의 정보보호 정책 및 서비스 운영에 대한 의견도 수렴해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김태호 KT혁신기획실장은 "정보통신 서비스가 발달할수록 개인정보보호의 필요성은 한층 증대되고 있다"면서 "KT는 고객 정보보호에도 앞장선다는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이런 제도들을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KT는 지난 3월부터 가상 주민번호 체계를 도입하는 등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채명석 기자 oricm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