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경준 메모파문' 鄭·李·昌, 유세접고 대응책 분주

최종수정 2007.12.05 08:40 기사입력 2007.12.05 08:39

댓글쓰기

'BBK 주가조작'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가 예정된 5일, 주요 후보들은 대선정국의 새로운 돌출변수로 등장한 '김경준 메모'를 놓고 모든 유세일정을 취소한 채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대통합민주신당은 전날 오후 늦게 선대위원장과 본부장 등 30명이 모인 가운데 긴급 회의를 열고 5일부터 정동영 후보와 선대위원장들의 모든 유세를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대신 신당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의원총회를 겸한 검찰 규탄대회를 연 뒤, 서울 명동과 광화문에서 대규모 검찰수사 규탄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정동영 후보는 명동과 광화문 규탄대회에 참석해 검찰의 '이명박 봐주기 수사'를 집중 성토할 방침이다.

무소속 이회창 후보도 이날 유세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김경준씨가 주장하는 BBK 수사과정에서의 협박의 사실여부 및 대응 방안에 대한 '전략회의'에 몰두한다.

앞서 이 후보는 "김경준의 메모가 사실이라면 용서할 수 없다"며 이날 예정됐던 명동 유세 등을 취소했다.

이날 전략회의에는 최근 이 후보와 단일화한 국민중심당 심대평 후보도 참석, 구체적이고 심도있는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이날 별도 유세는 하지 않고, 오전에 여의도 당사에서 열리는 '사랑의 열매' 전달식에 이어 대한관광협회 공약 제안서 전달식을 갖는다.

11시에 발표할 예정인 검찰의 BBK 수사결과 발표를 지켜본 뒤 오후에는 KBS 본관 백남준 전시장에서 열리는 '국민성공시대 경제와 예술의 만남' 행사에 참석한다.

정경진ㆍ윤종성ㆍ김현정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