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선진국경제 대폭 둔화될 것

최종수정 2007.12.05 10:07 기사입력 2007.12.05 09:59

댓글쓰기

하나금융그룹 출범2주년, “국제 투자 컨퍼런스”개최

하나금융그룹은 출범 2주년을 기념하는 해외금융 전문가 초청 국제 투자 컨퍼런스를 5일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륨에서 개최했다. 

이를 위해 김승유회장을 비롯한 하나금융그룹 임직원과 300여명의 고객이 참석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불확실성이 날로 증폭되고 있는 내년 금융시장 환경에서‘급변하는 금융시장에 대응하는 투자의 신조류’란 주제를 설정하고 미국신용시장을 중심으로 본 글로벌 금융시장 현황, 헤지펀드 산업의 발전 방향, 08년 자본시장 전망과 다양한 투자전략을 제시했다.

김승유 하나금융그룹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금융그룹을 출범시킨 이유는 끊임없이 변화하는 금융시장에 대해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고객이 원하는 복합금융 솔류션을 제공하는데 제일 큰 의미가 있다” 며 “이번 컨퍼런스는, 시장 내 불확실성과 기회가 공존하는 상황에서 현재의 리스크 관리를 통해 미래의 수익으로 연결할 수 있는 투자 지식을 제공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고  밝혔다. 

미국신용시장을 중심으로 본 글로벌 금융시장 현황 을 주제로 강사로 나선 영국인 엔드류 프레리스(Andrew Freris)가 08년은 선진국 경제의 대폭적인 둔화가 예상됨에 따라 달러표시 자산의 약세가 지속될 것 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반해 아시아경제는 미국 서브프라임에 따른 신용위기의 파장이 미미할 것이라며 아시아의 탈동조화 현상이 강화돼 아시아 통화의 강세가 예상되므로 아시아 신흥시장에 대한 포트폴리오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번째 강사로 헤지펀드 산업의 발전방향에 관한 주제 강의에서 미국인 제롬 라팔디니(Jeremy L. Raffaldini)는 헤지펀드 산업은 아직도 규모가 작아 기회가 많은 분야라며, 헤지펀드는 다른 투자 포트폴리오보다 월등히 수익률이 높을 뿐만 아니라 변동성은 채권 다음으로 낮은 등 안전성이 우수하므로 운용 포트폴리오에 헤지펀드를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 번째 강사로 나선 김영익 하나대투증권 부사장은 국내외 경제를 전망하면서 채권, 주가, 주택가격의 자산가격 전망을 토대로 주식, 채권, 현금성자산 투자에 대한 모델포트폴리오를 제시했다.

또한 고객의 성향(적극투자형, 공격투자형, 안전투자형)에 따라 제시된 국내주식, 해외주식, 채권 등의 다양한 투자방법과 투자기간에 따른 목돈 마련 적립식 투자상품도 참가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하나금융그룹은 지난해 그룹출범 1주년에도 해외전문가를 초청해 금융산업의 핵심이슈에 관한 강의를 제공한데 이어 특히, 세계 3대 경영전략가로 명성을 얻고 있는 토마스 데븐포트를 초청, ‘관심의 경영’을 국내에 처음 소개하는 등 투자문화를 더욱 성숙된 단계로 끌어 올리는 계기를 제공했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윤병수 실장은 “컨퍼런스를 통해 초청한 고객들간의 네트워킹을 구축해 주고 실용성 있는 전문지식을 전달하는 장으로 승화시키겠다” 며 “ 자산운용 의사결정을 돕는 정보와 지식을 제공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컨퍼런스를 개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