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昌 "檢, 김경준 협박 사실이라면 용서 못해"

최종수정 2007.12.04 22:43 기사입력 2007.12.04 22:43

댓글쓰기

무소속 이회창 후보는 4일 BBK 수사 과정에서 검찰이 김경준 씨를 회유, 협박했다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부산 유세를 마치고 상경, 강삼재 전략기획팀장 등과 가진 긴급 회동에서 "내가 보는 관점은 국민이 보는 것과 똑같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이혜연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앞서 시사주간지 '시사IN'에서는 "검찰이 이명박 후보에게 유리한 진술을 해주면 형량을 3년으로 낮춰주겠다고 말했다"는 내용의 김씨와 그의 장모가 나눈 필담 메모를 공개했다.

이와 관련, 이 후보 측은 남대문 사무실에서 가진 팀장급 후속 회의에서 다음날 오전 방송연설 녹화 1건을 제외하고 모든 유세일정을 취소했다.

이 후보 측은 "김씨의 메모 내용이 사실로 밝혀지면 범국민 저항운동을 포함한 중대결정을 할 것"이라며 "5일 오전 심대평 대표가 참석하는 고위전략회의에서 심도 있게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