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당, "검찰 BBK 수사결과 수용 못해" 鄭 유세 전면취소 검토

최종수정 2007.12.04 21:23 기사입력 2007.12.04 21:22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은 4일 검찰의 BBK 수사결과를 수용할 수 없다는 뜻과 함께 정동영 후보의 유세일정 전면 취소 등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는 "검찰이 김경준에게 '이명박의 이름을 빼주면 구형량을 3년으로 맞춰주겠다'며 협박했다"는 시사주간지 시사IN의 보도와 관련해 가진 긴급 선대위원회의를 통해 결론을 내린 것.

김현미 대변인은 오후 8시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선대위원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대통합민주신당은 내일 발표하는 검찰 수사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면서 검찰의 수사팀 교체와 원점 재수사를 요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범인 은닉을 위한 협박을 하고 검찰총장은 이를 알았는지 규명하기로 했다"면서 이를 위해 법사위를 소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내일 예정대로 BBK와 관련한 이른바 이명박 특검법을 발의하고 다른 정당 및 시민단체와 연계해서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아울러 당 소속 법사위원와 변호사 출신 의원으로 변호인단을 구성, 김경준씨의 접견을 정식으로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대철, 김근태, 정세균, 김효석, 김한길, 천정배, 김덕규 의원 등 신당 소속 국회의원 50여명은 오후 8시 당사에서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항의방문에 나섰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