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협공동위]남측 "평양-개성 고속도로 물자 수송하자"

최종수정 2007.12.04 18:48 기사입력 2007.12.04 18:47

댓글쓰기

'2007남북정상선언'과 제1차 남북총리회담의 합의사항에 대한 실무 협의체 성격의 제1차 남북경제협력공동위원회(이하 경협공동위)가 4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남측은 북측에게 개성-평양 간 고속도로를 이용한 물자 수송을 제안했다. 

또 남북간 연결 철도 운행 확대 방안과 연내 개성공단 3통(통신,통행,통관) 해결을 위한 협의를 제의했다. 

한편 양측 모두 경협공동위 산하의 경협제도분과위 구성을 제안한 만큼 이 부분에 대한 협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 측은 먼저 남북간 연결 철도 및 도로 공동이용을 위한 철도 운행 확대와 개성-평양 고속도로를 이용한 물자수송 개시 방안을 제시했다.

또 북측이 비교 우위를 가지는 생산 요소를 활용한 수출산업 육성 필요성을 언급하며 남북이 함께 지원하는 방안에 협의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의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및 국제 사회 협력 이끌어 내도록 함께 노력하기를 제의했다. 

이와 함께 ▲남북 개성공단 금년 내에 3통(통행,통관,통신) 이 이뤄지도록 협의하고, ▲총리회담에서 합의한 농수산 협력 조속한 이행 및 합의 사업 조속 실행 ▲경협제도분과위 구성을 통한 조선 협력 단지에 대한 투자여건 마련 및 상사분쟁 해결절차 시행 등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와 함께 상호 경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경제 시찰단 교환 및 남북 경제계 교류 확대 필요성도 언급했다. 

한편 북측은 경협공동위 산하의 6개 분과위 외에 추가로 자원개발협력분과위와 경제협력제도분과위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으며, 총리회담의 합의사항에 대한 성실한 실천을 강조했다. 

북측은 이를 위해 ▲분과위원회의 구성 및 완비 ▲분야별 분과 위원회 및 실무접촉 시기와 장소 협의 확정 ▲경협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현지조사 시기 협의 확정 등을 제기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자원협력개발 분과위의 경우 이번 회담에서 서해 유전 개발, 북한 광물자원 개발 등의 구체적인 합의에 이르기보다는 추가 분과위 구성 문제나 분과위의 회담 일정 잡는 문제 수준에서 진행되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전체회의는 예정된 시간인 오후 4시보다 10여분 늦게 시작돼 17시 10분경에 마쳤으며 전체회의는 쌍방이 기조발언 낭독과 기조발언의 보충 발언을 통해 진행됐다. 

김종원 기자 jjongwoni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