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6년내 한국경제 위기온다"

최종수정 2007.12.04 15:03 기사입력 2007.12.04 15:02

댓글쓰기

주한 외국경제계 인사 대부분은 한국 경제가 5~6년 내 경제위기에 빠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4일 국내 외국대사관의 상무관과 외국기업인 100명(응답 8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한국주재 외국경제인들의 우리나라 대외경쟁력 전망' 보고서를 통해 국내 거주 외국경제계 인사 39.3%가 '5~6년내 한국 경제가 어려운 상황을 맞을 수 있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를 위협할 가장 큰 요인으로 외국경제계 인사들은 36.0%가 중국·인도 등 후발국의 추격, 21.3%가 석유 등 원자재 가격상승 및 확보곤란, 2.2%가 북핵에 따른 안보불안을 꼽았다.

또한 59.5%가 외부 경제여건이 한국 경제의 진로를 좌우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 경제의 대외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29.8%가 글로벌 수준의 제도 정비를, 19.4%가 선진기업을 따라잡기 위한 한국 기업의 기술개발 노력을 제시했했다. 또 15.3%는 고지가, 고임금 등 고비용 구조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들은 한국경제 전반에 대한 우려 섞인 전망과 달리 주력 수출업종의 경쟁력은 나빠지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 주요 산업의 5년간 경쟁력 전망과 관련해서 조선, 이동통신기기, 디지털 가전 등은 50% 이상이 강화될 것으로 보았고 석유화학, 철강, 기계, 자동차 등은 현재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응답이 50% 내외로 나타났다.

기업하기 좋은 환경으로는 53.3%가 정보인프라와 산업인프라 등 산업기반을 들었으며 35.6%는 높은 교육열과 우수한 인력을, 6.7%는 정부와 기업간 협력을 선택했다.

또 국내 기업 경영의 불리한 요인으로는 응답자의 38.2%가 고지가, 고임금 등 높은 요소비용을, 21.8%가 강력한 노조와 노사갈등을, 11.8%가 과도한 기업규제를 꼽았다.

황준호 기자 rephw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