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몰캡>뉴로테크 뇌졸중치료제, 美서 연구과제 선정

최종수정 2007.12.04 13:42 기사입력 2007.12.04 13:42

댓글쓰기

코스닥기업 뉴로테크파마의 자회사인 뉴로테크가 미국 현지에서 연구개발과제로 선정, 연구비를 지원받게 됐다고 4일 밝혔다.

뉴로테크 관계자는 "회사 연구자문위원인 켄터키대학 조 스프링거 박사(물리의학 및 재활의학 석좌교수)가 켄터키 척수 및 뇌 손상 연구재단(KSCHIRT ; Kentucky Spinal Cord and Head Injury Research Trust)으로부터 '급성 외상성 척수손상 치료약물로 New2000의 약효탐색'에 대한 연구로 3년간 연구비 30만달러를 지원받게 됐다고 통보해왔다"고 말했다.

뉴로테크에 따르면 스프링거 교수는 "Neu2000의 척수손상 연구프로젝트는 올해 KSCHIRT에 신청된 30개 연구과제 중 최우수과제로 선정되었으며 이 연구과제의 수행으로 Neu2000의 외상성 척수손상 치료제로서의 개발가능성이 입증될 것"이라고 전했다.

스프링거 박사는 미국 의학전문학술지 'Nature and Medicine'에 척수손상 후 신경세포의 사멸에 대한 분자신호기전을 발표한 관련분야 권위자로서 뉴로테크에서 수행하는 '경기도 차세대 성장동력 기술개발사업'인 '척수손상 및 루게릭병 치료제 개발 (연구책임자: 노재성)' 과제에 참여해 Neu2000의 척수손상모델에서의 약효를 검증하고 미국에서의 임상진행을 위한 전 단계로 이번 과제를 신청했다.

뉴로테크가 개발한 Neu2000은 흥분성 독성과 활성산소를 제어하는 뇌세포 보호약물로 현재 미국 FDA승인 하에 진행중인 임상 1상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 정상인에서 Neu2000의 폭넓은 안전성이 입증됨에 따라 앞으로뇌졸중 환자와 심근경색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2상 연구를 준비하고 있다.

뉴로테크 관계자는 "이번 KSCHIRT과제의 수행으로 Neu2000이 급성 외상성 척수손상 환자를 위한 치료제로 개발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상욱 기자 ooc@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