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삼성 비자금 의심계좌 120개 추적(상보)

최종수정 2007.12.04 12:10 기사입력 2007.12.04 12:09

댓글쓰기

삼성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특별수사ㆍ감찰본부(본부장 박한철 검사장)는 4일 나흘 동안의 삼성증권 압수수색과 금융기관(87개소)의 협조를 통해 확보된 120여개의 차명 의심 계좌에 대한 돈거래 내용을 확인중이다"고 밝혔다.

김수남 특수본부 차장검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압수물 분석작업과 더불어 전날 영장을 발부 받아 삼성증권 직원들이 관리한 일부 차명 의심 계좌에 대한 추적 작업을 병행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규모는 아직 파악한 부분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장검사는 이어 "오늘과 내일은 삼성증권에서 가져온 압수물 분석, 추려내고 관련 계좌 추적에 치중할 생각이다"며 "영장을 발부 받아 추적중인 계좌와 김용철 변호사가 밝힌 계좌(24개)의 일부가 겹치는 부분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 차장검사는 또 특검 도입 이후 수사 방향에 대해 구체적 언급을 피하면서도 "압수(계좌추적 및 물증확보)는 수사의 기초공사이다"면서 "최대한 튼튼하게 해야하지 않겠냐"며 압수물 분석과 관련 계좌추적에 집중할 것을 시사했다.

김 차장검사는 "아무리(비자금) 의심이 된다고 해도 단정하기 위해서는 여러 확인이 필요하다"며 "경우에 따라서는 '계좌 주인'을 부르는 것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해 계좌추적이 끝나면 실제 주인도 확인할 방침을 내비쳤다.

그는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 수사 상황에 따라 현재 우리(특수본부)가 가장 집중해야 할 부분에 치중해야 하지 않겠냐"며 말을 아꼈다.

김 차장은 '에버랜드 사건' 등 경영권 불법 승계부분도 "에버랜드 사건은 상당수 수사가 진행된 사건이다"며 "기존 검찰수사의 입장을 수사팀에서 변화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밖에 이날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특별법과 관련, "원칙하에 수사는 진행할 것이다"면서도 "구체적인 수사 방법을 어떻게 할 것인지는 계속 수사 상황과 특검법의 존재 등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