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탁원, 11월 회사채 3조7714억원 발행

최종수정 2007.12.04 12:00 기사입력 2007.12.04 12:00

댓글쓰기

미래에셋증권 4550억원으로 가장 규모 커

기업들의 자금수요가 증가되고 회사채 발행을 통한 자금조달 확대 기조가 지속적인 가운데 회사채 발행규모가 확대됐다.

증권예탁결제원은 4일 11월 회사채 전체 발행규모가 142개사 3조7714억원으로 지난달 2조8222억원 대비 33.6% 증가했다고 밝혔다.

월간 회사채 총발행액과 총상환액 집계 결과, 10월 2186억원의 순상환에서 11월에도 7937억원의 순상환을 기록하며 9월부터 3개월 연속 순상환을 보이고 있다.

주식연계사채를 포함한 일반사채의 경우에는 10월 1조2192억원의 순발행에서 11월에도 1315억원의 순발행을 기록했다.

주요 회사채 종류별 발행규모는 무보증사채 2조2150억원, 보증사채 2억원, 옵션부사채 423억원, 신주인수권부사채 991억원, 전환사채 6152억원, 자산유동화채 7996억원이다.

발행 목적별로는 운영자금을 위한 발행액이 2조4096억원으로 가장 규모가 컸으며 만기상환을 위한 차환 발행액 8977억원, 운영 및 차환 발행액 1644억원,  시설자금 발행액 2185억원, 시설 및 운영 발행액 812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미래에셋증권이 4550억원으로 회사채 발행이 가장 많았으며, SK텔레콤(3058억원), 대한항공(1800억원) 등의 순으로 회사채 발행규모 상위 10개사의 발행금액(1조7577억원)이 전체의 46.6%를 차지했다.

유민진 기자 jyyu@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