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도38호선 영월~신동 4차로 내일 개통행사

최종수정 2007.12.04 11:00 기사입력 2007.12.04 11:00

댓글쓰기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에서 정선권 신동읍을 잇는 국도38호선 13㎞ 4차로 개통행사가 내일(5일) 오전 개최된다.

건설교통부는 5일 오전 11시 이용섭 건설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이광재 국회의원, 김진선 강원도 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에서 국도38호선 개통행사를 갖는다고 4일 밝혔다.

이 구간의 개통으로 영월에서 정선간 통행거리는 5㎞단축(18㎞→13㎞)되고 통행시간도 18분에서 8분으로 단축된다. 또 향후 10년간 절감할 수 있는 물류비용이 약 2812억원으로 추정된다

이 도로는 2002년 6월 착공, 5년 6개월만에 완공되는 자동차 전용도로로 총사업비 2231억원이 투입됐으며 터널 3개소(1548m)와 교량 14개소(2517m), 교차로 3개소(연하, 석항, 천포)가 설치된다.

한편 건교부는 이번에 개통되는 영월-신동 구간에 이어 내년에 신동-사북 22㎞ 구간을 준공할 계획이며, 중앙고속도로 제천IC에서 태백까지 78㎞ 전 구간도 4차로로 연결된다.

건교부 관계자는 "영월.정선.태백지역이 수도권과 한층 더 가까워져 폐광지역의 경제활성화와 강원 남부지역 경제발전의 기반이 마련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정수영 기자 jsy@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