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협, 장외호가집중시스템 가동

최종수정 2007.12.04 10:49 기사입력 2007.12.04 10:48

댓글쓰기

한국증권업협회가 4일 협회에서 '채권 장외호가집중시스템' 가동 기념식을 갖고, 이날부터 장외 시장에서 거래되는 모든 채권의 호가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시한다고 밝혔다.

채권 장외호가집중시스템(BQS, Bond Quotation System)이란 채권 장외시장에서 거래되는 모든 채권에 대한 호가정보를 증권회사 등이 메신저를 통해 증권업협회에 실시간으로 보고하고 협회는 이를 분석·집중해 실시간으로 공시하는 시스템이다.

우리나라 채권유통의 대부분은 장외시장(약 82%이상)에서 이루어지고 있으며, 장외거래의 호가제시와 체결의 의사표시는 메신저를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 메신저 거래방식은 소규모ㆍ다수의 메신저 그룹으로 이루어져 장외거래의 유동성을 분산시키고 실시간으로 시장 전체의 호가정보를 파악하는데 한계가 있어 일반투자자 및 외국인 등 신규 참여자의 시장진입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말 정부는 유동성 및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채권시장 선진화 방안'에 호가집중제도 도입을 발표했다.

제도의 주요 내용은 증권회사 등(은행, 종금 포함)과 채권매매전문중개회사(IDB)는 장외시장에서 거래하는 모든 채권에 대한 호가정보를 협회에 실시간으로 보고하고 협회는 이를 채권정보센터(www.ksdabond.or.kr)와 민간 정보벤더회사를 통해 시장에 실시간으로 공시하게 된다. 또 협회는 호가집중제도가 시장친화적이고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호가보고회사의 책임자들로 구성된 협의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호가집중시스템의 가동으로 장외거래의 모든 호가가 집중ㆍ공시됨에 따라 가격발견기능이 증대돼 장외시장의 투명성 및 유동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윤용로 금감위 부위원장은 기념식 축사에서 "우리 채권시장에도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요구하고 있는 글로벌시대에 채권시장 혁신의 산물로서 호가집중시스템을 가동하게 된 것은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황건호 증협 회장은 "호가집중제도 도입에 만족하지 않고 한걸음 더 나아가 정부·감독당국 및 업계와 긴밀히 협의하여 제도적인 재정비와 철저한 실무적인 준비를 통해 이미 선진 채권시장에서 보편화된 다양한 채권 전자거래시스템(ATS) 도입까지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상욱 기자 ooc@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