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넷뱅킹 공인인증서, 카드에 저장해 쓴다

최종수정 2007.12.04 12:00 기사입력 2007.12.04 12:00

댓글쓰기

금융IC카드 보안토큰 규격 표준이 확정됐다.
이번에 제정된 금융IC카드 표준에 따라 고객들은 앞으로 인터넷뱅킹시 공인인증서를 PC에 저장하는 대신 금융IC카드에 저장해 사용하게 된다.

금융정보화추진분과위원회(위원장 이승일 한국은행 부총재)는 지난달 30일 은행소위원회에서 금융IC카드 보안토큰(공인인증서기반 거래용) 규격의 표준제정을 참여은행 전원찬성 하에 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보안토큰이란 공인인증서 등의 고객 비밀정보를 안전하게 보관하기 위해 중요 정보의 암호처리 등이 기기 내부에서 처리되도록 구현된 장치다.

표준화 절차는 지난 2005년 7월 전자금융거래 안전성 강화를 논의한 이래 2년여만에 완료했다.

한은 관계자는 "이번 표준 제정으로 공인인증서 유출 및 불법 전자금융거래가 방지될 수 있어 전자금융거래의 안전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기대했다.

김동환 기자 don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