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토공, 행당지구 도시개발사업 착수

최종수정 2007.12.04 09:13 기사입력 2007.12.04 09:12

댓글쓰기

한국토지공사는 서울 성동구 행당동 87의 4 일대 7만5000㎡에 대한 도시개발사업을 본격 착수한다고 3일 밝혔다.

이 곳은 소규모 공장과 무허가 건물이 난립한 저지대 지역. 토지공사는 이달 중 토지 및 건물 등에 대한 보상에 착수한 뒤 내년 상반기에 공사를 착공해 2009년에는 부지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행당지구에는 500가구 규모의 주상복합시설,공공청사와 수변지원시설용지 등이 조성된다.

주상복합의 공동주택 분양은 2010년 상반기 이뤄질 예정이다.

이 지구는 청계천∼중랑천∼한강으로 연결되는 수변도시의 중심인 데다 지하철 4개 노선(2·5호선,경원선,분당선)이 지나고 강변북로에서 진입이 가능해 뚝섬과 더불어 성동구의 양대 명소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토공은 주상복합용지 2만2600㎡는 공모를 통해 선정된 복합개발 시행자에게 공급할 계획이다.

이 곳은 용적률 330%까지 허용되며 전체 연면적 중 30% 이상은 상업·업무 및 문화시설 등 비주거용으로 계획돼 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