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실감사로 투자자 손해, 회계법인 배상해야"

최종수정 2007.12.04 08:56 기사입력 2007.12.04 08:55

댓글쓰기

회계법인의 감사 소홀로 기업 투자자가 손해를 입었다면 회계법인은 그 손해을 보전해야 할 책임이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법 민사18부(지대운 부장판사)는 허위로 재무제표를 작성한 K사의 기업 어음을 샀다가 30억원의 손해를 본 고모씨가 K사의 감사를 맡은 A회계법인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고 4일 밝혔다.

고씨는 K사가 허위로 재무제표를 작성한 사실을 모르고 증권사를 통해 기업어음 30억여원 어치를 매입했다가 K사가 최종 부도 처리되자 증권사 및 K사 감사를 맡은 A회계법인과 신용평가회사 2곳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A회계법인은 감사보고서에 K사가 여러 금융기관에서 자금을 차입하면서 액면금 800억여원의 어음을 발행한 사실과 이에 대한 의견을 기재했어야 하는데도 감사보고서에 '적정의견'을 제시해 감사절차를 소홀히 한 과실이 있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이어 "A회계법인이 감사절차를 적정히 수행했다면 신용평가회사들이 K사의 기업어음에 대한 등급을 변경하는 절차를 진행했을 것으로 보이고 금융기관인 증권사에서도 (기업어음이) 중개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A회계법인의 주의의무 위반과 고씨의 어음 매입으로 인한 손해 사이에 인과관계가 인정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재판부는 고씨가 B등급의 기업어음에 주로 투자하는 등 투기적 성향의 투자를 해왔고, 위험을 분산시키지 않은 채 한 종목의 금융상품에 투자자금 대부분을 투입한 과실 등을 물어 A회계 법인의 책임을 50%로 제한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