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해축과 경원축 개발 활성화된다

최종수정 2007.12.04 08:26 기사입력 2007.12.04 08:25

댓글쓰기

경기도 3차 수도권정비계획안 마련

서해안 축과 경원축 개발 활성화에 따른 새로운 도시와 수요예측 주택이 경기도에서 지속적으로 공급될 전망이다.

또 환상격자형(0) 고속도로 네트워크 및 간선도로, X자형 광역급행철도망 등 광역기반시설도 크게 확충될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는 이같은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 제3차 수도권정비계획 경기도 관리계획안을 수립했다고 3일 밝혔다.

도는 이날 도청사 상황실에서 행정1부지사의 주재로 관계부서 실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최종보고회를 갖고 정부가 수립한 제3차 수도권정비계획의 실천적 성격을 지닌 최종안을 마련했다.

정부가 수립한 제3차 수도권정비계획의 실천계획 성격을 가진 경기도 관리계획은 실질적인 경기도 종합계획을 수립할 수 없는 유일한 광역단체로서도 전역에 대한 법정계획이자 장기 종합계획이란 의미를 갖고 있다.

계획안은 도 전체의 ▲공간구조 개편 ▲권역제도의 정비 ▲정비발전지구의 지정관리 ▲인구 관리 ▲도시.주택 개발과 정비 ▲산업용지 공급 ▲광역기반시설의 정비 ▲환경보전과 관리방안 등을 담고 있다.

특히 도는 공간구조를 경부축, 서해연안축, 경의축, 경원축, 경춘축, 동부축 등 6대 권역으로 구분하고 각각의 특성에 맞춘 성장거점축을 형성한다는 방침이다.

수원ㆍ성남ㆍ용인 등 경부축 권역은 비즈니스와 연구개발 및 IT 산업을 중점적으로 육성하고 안성ㆍ화성ㆍ평택 등 서해안 연안축은 물류ㆍ자동차ㆍBT 산업의 거점으로 집중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부천ㆍ고양ㆍ김포ㆍ파주 지역은 남북교류와 국제기능 및 LCD 산업을 담당하는 경의축 권역으로 구분하고 의정부ㆍ양주ㆍ동두천ㆍ포천ㆍ연천 등 경원축은 남북교류와 관광레저 산업을 중심으로 성장거점화 하기로 했다.

구리ㆍ남양주ㆍ가평 등 경춘축은 생활문화와 관광레저 거점으로, 하남ㆍ광주ㆍ이천ㆍ양평ㆍ여주 등 동부권역은 친환경적 레저ㆍ휴양거점으로 개발이 이뤄질 예정이다.

인구 관리전략으로는 제3차 수도권정비계획이 설정한 2020년 시ㆍ도별 인구지표인 경기도 1450만명을 유지하기 위해 2020년까지의 인구목표를 계획권역별로 배분하되, 시군 도시기본계획상 인구지표를 5년 단위로 관리ㆍ검토해 계획권역과 시군별 인구지표를 수정해가는 방식을 채택했다.

권역제도 정비 전략으로는 단기 대책으로 자연보전권역의 수계 불합리지역 재조정과 정비발전지구 지정 등을 통한 규제 개선을 추진하고 수도권 전역을 대상으로 권역제도 전면 개편과 팔당수질보전 관련 규제를 환경 중심의 규제로 전환하는 계획을 중장기 대책으로 마련했다.

토지이용은 보전지역과 개발지역을 구분해 도시 주변 개발은 시가화조정구역 확대 및 보전지역관리 대책을 수립하는 방식으로 관리하고 용도별 토지이용의 계획적 관리를 위해 정책계획도를 작성한다는 방침이다.

산업용지 수급은 기업 경쟁력 저하의 원인이되고 있는 불합리한 산업입지 문제를 해결하고자 향후 10년간 산업용지 79.4㎢를 공급, 거점 산업단지 조성 및 개별입지 공장의 정비와 계획입지의 단지화ㆍ규모화를 유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밖에 규제중심의 토지정책을 보전과 개발지역을 구분 엄격히 관리하는 광역토지이용 방안, 전략적 신도시개발의 지속적 추진과 문화도시 조성 등의 도시주택 개발ㆍ정비전략과 수질오염총량제ㆍ대기오염총량제ㆍ녹지총량제 등의 도입을 통한 지속 가능한 환경 관리 전략 등을 담고 있다.

박명원 도시주택국장은 "정부계획의 실행계획 수립이라는 한계는 있으나, 경기도 차원에서 최대한 도의 전략목표를 포함한 계획안을 만들어 정부로 부터 승인을 받아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계획안은 경기도의 최종 방침을 거쳐, 건교부의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ㆍ승인을 거쳐 2008년도에 확정 고시를 거쳐 시행될 예정이다.

김정수기자 kjs@newsva.co.kr
<ⓒ '아시아대표' 석간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