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성탄특사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

최종수정 2007.12.04 07:52 기사입력 2007.12.04 07:52

댓글쓰기

상의 김우중.장치혁 전 회장 건의 물 건너가나

청와대는 4일 성탄절이 20여일 앞으로 다가오고 있지만 성탄특사에 대해 아직 검토하고 있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본적으로 노무현 대통령이 특사에 대해 별로 달가워하지 않고 있다"면서 "아직까지 성탄특사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대한상의 등 경제단체가 그동안 대북사업을 위해 노력해온 김우중 전 대우그룹회장,장치혁 고합그룹회장 등에 대한 성탄특사가 물 건너 간 것 아닌가하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