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외환보유액 인도에 밀렸다

최종수정 2007.12.04 06:00 기사입력 2007.12.04 06:00

댓글쓰기

우리나라가 10월말 인도에 밀려 외환보유액 6위로 내려앉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0월말 현재 인도의 외환보유액은 2625억달러로 대만 2659억달러에 이어 5위를 기록했으며 2601억달러를 기록한 한국은 6위였다.

이희원 한은 국제국 차장은 "전반적으로 중국ㆍ인도ㆍ브라질ㆍ러시아 등 소위 브릭스 국가들의 외환보유액 증가속도가 매우 빠르다"고 말했다.

인도의 외환보유액 증가규모는 9월 190억달러에 이어 10월 147억달러로 매우 가파르다. 여타 브릭스 국가들 가운데선 중국은 압도적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은 외환보유액을 보유하고 있으며 3위인 러시아가 10월 한달동안 159억달러 늘었고 7위인 브라질이 50억달러 증가했다.

이 차장은 "인도의 경우도 다른 브릭스 국가들처럼 경제성장에 따른 외국의 자본유입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정도 증가속도라면 올해 안에 대만을 제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11월말 현재 국내 외환보유액은 전달에 비해 18억달러 늘어난 2619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외환보유액이 늘어난 이유는 미 달러화 약세 영향으로 유로화 등 기타통화 표시자산의 미 달러화 환산액이 증가한데다 보유외환 운용수익도 늘어났기 때문이다.

외환보유액은 유가증권이 2410억5000만달러로 92.0%를 차지하고 있다.

주요국의 외환보유액 동향을 살펴보면 중국이 9월말 현재 1조4336억달러로 가장 많고 10월말 현재 일본이 9545억달러로 2위이며 러시아 4413억달러가 뒤를 잇고 있다.

김동환 기자 don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