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증권 "30메가 분량 압수당해"

최종수정 2007.12.03 14:59 기사입력 2007.12.03 14:59

댓글쓰기

삼성증권은 3일 검찰의 압수수색 대상 데이터가 4.8테라바이트에 이른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이는 사실과 다르며, 압수 대상 정보는 30메가 분량"이라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또 "압수수색 기간이 이례적으로 길었던 것은 시스템 접속 로그에 대한 백업 테입 자료를 시스템에 다시 복원해 계좌 접속여부에 관한 정보를 확인하고, 확인된 자료를 다시 편집하는 과정에서 많은 시간이 소요된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증권은 또 "검찰에서 요구한 데이터는 관련 직원들의 내부시스템 접속 관련 자료"이며 "이번에 검찰이 발부 받은 영장은 특정부서 임직원들의 시스템 접속 로그 자료에 국한 된 것으로 고객정보는 처음부터 압수수색 대상이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박수익 기자 si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