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신사업 추진 강화한 조직개편 단행

최종수정 2007.12.03 12:17 기사입력 2007.12.03 12:16

댓글쓰기

8부문 12실 25본부 4TF체제로, 신사업 추진체계 강화

KT가 신사업 추진체계를 강화한 공격적인 조직으로 개편된다.

KT(대표 남중수)는 ▲인터넷전화(VoIP), 인터넷TV(IPTV) 등 신사업부문 및 미디어본부 강화 ▲고객부문 전진배치 및 사업수행체계 조정 ▲고객대응의 유연성 및 신속성 확보를 위한 유통채널 운영의 일원화, 실행기능의 지역본부 이관 등을 골자로 하는 조직개편을 5일자로 단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KT 조직은 기존 9부문 12실 28본부에서 8부문 12실 25본부 4TFT로 개편된다.

KT는 메가TV 및 와이브로 가입자 확대, VoIP 활성화 등 고객 트렌드의 변화와 새로운 서비스의 출현에 신속히 대응하고, 고객 유형별로 차별화된 토털 서비스 제공을 위해서는 사업추진체계의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개편 내역을 세부적으로 보면,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신사업부문 내 차세대 사업 및 개발조직을 정규조직화해 VoIP, 윈도(Windows) 사업, 단말 개발 등의 기획 및 개발을 전담하고, 신사업추진본부에서는 커머스, e-러닝, 로봇 등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 육성한다.

또한,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핵심사업인 IPTV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미디어본부 내에 그룹 콘텐츠 전략 수립조직 신설 등 관련 업무를 일원화하고, IPTV 서비스 개발 부서도 강화했다.  

고객 유형별로 차별화된 토털 서비스 제공을 위해 마케팅부문 내에 마케팅전략본부와 서비스개발본부를 신설하여 효율적인 마케팅전략과 BM(비즈니스 모델) 개발 및 결합서비스 제공을 강화하는 한편, 고객서비스와 사업운영 혁신을 위해 운영혁신본부를 신설했다.

아울러 시장 및 고객대응의 유연성과 신속성 확보를 위해 고객부문을 전진배치해 영업 및 고객서비스 운용, 사외유통망 운영업무를 지역본부에서 전담하게 된다.

또한 현장조직이 영업 및 고객서비스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도록 시설투자, 계약, 체납관리 기능은 전담 지원부서로 이관했다.

새로 신설된 TFT는 우선 기획 부문 산하의 '전략 CFT(Cross Fundtional TFT)'가 있다. 전략 CFT는 기존 기획 전략 업무를 넘어 부서간 사업간 업무 교류 및 이를 통한 시너지 극대화를 위한 업무를 추진한다.

신사업 부문 산하의 '차세대사업 TFT' 및 '차세대개발 TFT'는 KT의 중장기 미래에 역점을 둘 신규사업 및 기술, 즉 VoIP 등을 추진하며, 비즈니스 부문의 'NIT 추진 TFT'는 네트웍 기술(NT)과 정보기술(IT)를 합친 콘텐츠 개발을 주로 하게 된다.

김태호 KT 혁신기획실장은 "이번 조직개편은 급변하는 통신환경 및 고객 트렌드 변화에 부응하여 KT의 모든 경영 인프라를 고객 중심으로 맞추기 위한 과정의 한 부분"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경영혁신활동을 통해 고객들에게 놀라운 감동과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채명석 기자 oricm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