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삼성임원 10여명 추가출금 "압수 상당한 성과"

최종수정 2007.12.04 06:45 기사입력 2007.12.03 12:07

댓글쓰기

삼성그룹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지난달 30일부터 계속된 삼성증권과 전산센터 2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3일 오전 끝냈으며 당초 목표했던 압수수색 대상물 상당수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검찰 특별수사ㆍ감찰본부 김수남 차장검사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우리들이 압수수색하고자 했던 대상을 상당 부분 확보했다"며 "앞으로 꼼꼼하게 분석해서 과연 조직적인 비자금 조성ㆍ관리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실체를 규명하는데 최대한 수사력을 모을 방침이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압수수색 이후 황영기 전 삼성증권 사장 등 10여명 안팎의 사건 관련자들을 추가 출국 금지 시키고 은행 관계자 2명에 대해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용철 변호사도 이날 오후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김 차장검사는 "우선은 압수물에 대한 정리와 분석, 이와 관련해 수사 단서를 발견할 수 있는 차명 계좌의 추적에 치중해야 할 것이고 거기에만도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며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특정 임직원들의 컴퓨터 접속 기록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의 '차명 의심 계좌'에 대해 그는 "일부 의심 있는 계좌에 대해 계좌 추적에 들어갔다"며 "김 변호사가 의혹을 제기한 일부 계좌에 대해서는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려고 한다"고 말해 광범위한 계좌 추적이 이뤄질 것을 시사했다.

김 차장검사는 "우리는 수사를 종결시킬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 특검에 수사 자료를 넘겨주는 전제로 수사가 이뤄질 수밖에 없다"며 "종결하지도 못하면서 피의자 첫 조사를 하면 피의자에게 내성을 길러줄 수 있고, 증거인멸도 우려된다"고 말해 특본은 향후 특검 수사를 위한 증거 자료 확보에만 치중할 것임을 내비쳤다.

한편 검찰은 삼성그룹으로부터 현금 500만원을 받았다가 돌려줬다고 밝힌 이용철 전 청와대 비서관을 지난주 금요일 소환해 조사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