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S전선, 베트남 호치민 제2 전선공장 본격 가동

최종수정 2007.12.03 10:39 기사입력 2007.12.03 10:38

댓글쓰기

   
호치민 제2 전선공장을 둘러보고 있는 구자열 부회장 (앞줄 가운데)
LS전선이 지난해 11월 베트남 호치민(Ho Chi Minh)시 인근 동나이(Dong Nai)성 록캉(Loc Khang)공단내에 총3,000만달러를 투입, 건설한 제2 전선공장 (법인명 : LSCV / LS Cable Vietnam)이 최근 완공돼 전력용 케이블과 통신용 UTP 케이블 등을 본격 생산한다고 3일 밝혔다.

100% LS전선의 단독투자로 건설된 이 공장은 총 부지가 5만평 규모로, 2만평 규모의1단계 공사가 최근 완료됐다. 

이 공장에서는 연간 1억달러 규모의 전력용 케이블과 UTP케이블을 생산해 70%는 베트남 내수로, 나머지 30%는 인도, 중동, 유럽 등의 시장으로 수출하게 된다.

LS전선은 이번 제2 전선공장 완공으로 베트남을 중국에 이은 LS전선의 제2 글로벌 생산거점으로 적극 육성키로 했으며, 나머지 3만평 규모의 부지에는 향후 전선사업과 비전선 분야인 부품, 기계사업 일부가 입주할 계획이다. 

또한 LSCV의 품질경쟁력 제고는 물론 중동, 유럽시장에서의 글로벌 리더십 확보를 위해 R&D Center도 세울 계획이다.

이로써 LS전선은 지난 96년 베트남 북부도시 하이퐁(Hai Phong)에 전력용 케이블을 생산하는 제1공장 (법인명 : LS-VINA Cable)과 남부 호치민 인근에 전력 및  통신용 케이블을 생산하는 제2 공장을 보유함으로써 베트남 종합전선회사로서의 면모를 갖췄다.

한편 구자열 부회장은 지난 1일부터 6일까지 6일간 신설 베트남 호치민 법인과 인도 수도인 델리(Delhi) 인근 바왈(Bawal) 산업공단 내에 건설되고 있는 인도법인 공사현장을 방문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황준호 기자 rephw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