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몰캡>동아화성, 해외 생산기지 증축 완료

최종수정 2007.12.03 09:26 기사입력 2007.12.03 09:26

댓글쓰기

하이테크 고무소재 전문기업 동아화성이 해외법인별 생산기지 증축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중국, 인도 경제 등에 현지법인을 둔 동아화성은 연간 50~100%씩 급증하는 주문량 폭주를 해소하기 위해 공장 증설 및 확장 이전을 추진해왔다.
 
중국법인은 최근 50억원을 신규 투자해 기존 공장면적의 10배 규모로 확장이전 해 올해 매출 120억원이 무난할 전망이며 내년에는 168억원 매출 달성 목표를 세우고 있다.
 
인도 법인은 공장증설을 위해 30억원을 신규 투자, 지난 4월 공장증설을 완료하고 지난달 현대자동차의 인도공장이 65만대 양산체제로 전환함에 따라 수주물량이 대폭 늘었다. 이에 따라 올 연말까지 9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예정이며 양산궤도에 오른 내년에는 150억원 이상의 매출도 가능할 전망이다.
 
해외법인의 안정적인 조기정착과 해외 주문량 폭주에 따른 생산기지 증축으로 안정궤도에 오른 동아화성은 해외법인의 올해 매출실적이 242억원으로 작년 177억원 대비 37%의 급성장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내년도 매출은 378억원이 예상된다.

동아화성은 해외법인들의 증축에 힘입어 올해 전체 매출 1000억원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동아화성 임경식 대표는 "인도와 중국 경제의 급성장과 함께, 동반진출한 대기업들의 생산확대로 생산수요가 증가하면서 넘쳐나는 해외 주문량을 소화하기에 정신 없다"며 "해외법인의 생산기지 증축 완료는 이러한 문제 해결과 함께 생산증대와 매출증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대표는 "현재 중국시장에서 드럼세탁기와 같은 고급 프리미엄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다"며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개최로 드럼세탁기에 대한 관심과 구매열기가 높아질 전망이어서 현재 드럼세탁기용 고무부품 생산분야에 독보적인 기술력과 시장확보를 하고 있는 동아화성의 해외법인은 안정적으로 꾸준히 성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황상욱 기자 ooc@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