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BBK 공소장 작성…내일께 수사결과 발표

최종수정 2007.12.03 06:09 기사입력 2007.12.03 06:08

댓글쓰기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의 연루 의혹이 제기된 BBK 주가조작 사건에 대한 검찰의 중간 수사 결과가 이르면 4일 중에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최재경 특수 1부장)은 3일 제기된 핵심 의혹에 대한 검증 작업 등을 사실상 매듭짓고 김씨를 재판에 넘기기 앞서 공소장을 작성한데 이어 중간 수사 발표문안 내용 및 수위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BBK 사건과 관련해 '있는 것은 있다고 하고 없는 것은 없다'고 밝히겠다고 공언한 검찰 수뇌부와 수사팀은 법적 문제와 관계없이 수사과정에서 드러난 모든 사실을 발표할 지, 기소 대상 부분만 밝힐 지를 놓고 고심에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이 후보가 BBK의 실제 주인임을 뒷받침하는 자료하면서 김경준씨가 제출한 이면계약서와 문서 검증 작업을 사실상 매듭짓고 김씨를 재판에 넘기기 위해 옵셔널벤처스 주가조작과 BBK 회삿돈 횡령 등의 혐의를 적용해 공소장을 작성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16일 김씨 송환 이후 BBK와 이 후보의 연루 의혹의 실체적 진실을 캐내기 위해 김씨와 이 후보 측이 제출한 이른바 이면계약서에 찍힌 이 후보의 도장이 맞는 지와 진본 여부를 가리는데 수사력을 모아, 문제의 도장이 EBK증권중개의 각종 서류에 등장하는 도장이나 LKe뱅크 인감관리대장에 등록한 도장과 같다는 잠정 결론을 얻었다.

하지만 검찰은 김씨와 이 후보 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맞서고 있는데다 자칫 정치적 공방에 휩싸여 치명상을 입을 수 있다고 판단, 수사 결과 발표를 코앞에 둔 3일에도 ㈜다스와 BBK의 소유관계, 이 후보가 김씨의 주가 조작에 가담했는 지에 대한 수사의 고삐를 놓지 않고 잰걸음을 걷고 있다.

김씨 측은 이 후보가 다스와 BBK의 실소유주일 뿐 아니라 주가 조작의 '몸통'이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이 후보 측은 꼬리를 물고 불거진 모든 의혹은 김씨의 '사기극'이라고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검찰은 돈거래 흐름이 진실공방의 실체를 밝히는데 열쇠가 될 것으로 보고 다스의 지분 48.99%를 보유한 이 후보 처남 김재정씨와 측근인 김백준씨, BBK 증자 당시 30억원을 투자한 이캐피탈 홍종국 전 대표, 이 회사 대주주인 이덕훈 홍능종묘 전 회장 등에 대한 참고인 조사도 실시했다.

아울러 BBK에 190억을 투자한 다스를 포함한 BBK 관련 및 연루 회사들에 대한 계좌 추적을 통해 이 후보의 돈이 주가 조작 과정에 유입됐는 지와 지분 보유 여부도 어느 정도 파악하고 막바지 보강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관련 계좌가 방대한데다 해외계좌의 경우 추적이 불가능하고 일부 핵심 참고인이 해외에 머물고 있어 수사에 체류하는 등 수사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어 이 후보와 BBK의 관계를 밝혀줄 객관적 물증을 확보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김홍일 3차장검사는 "아직도 계좌추적 등 수사가 진행중이다"며 "중간수사 발표에 개해서도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검찰의 중간 수사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이 후보의 연루의혹에 대해 어떤 결과를 내놓을 지는 여전히 안갯속이이다.

한편 검찰은 주말에 이어 오늘도 김씨를 다시 소환해 다른 참고인들과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 등에 대한 추가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