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도권 유세 마친 鄭의 결론 "세금 깎아주겠다"

최종수정 2007.12.02 17:15 기사입력 2007.12.02 17:14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는 2일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27일부터 이어온 6일간의 수도권 유세에 대한 결론으로 감세 카드를 꺼내들며 "대통령이 되면 새로운 세금이 없도록 하겠다"고 주장했다.

정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 예배에 참석한 이후 인근 한 음식점에서 기자들과의 오찬간담회를 통해 "대통령이 되면 국민들의 아픔과 상처를 안아드리고 싶다"면서 ▲ 평화 ▲ 민주주의 ▲ 인권 등의 거대담론이 얼마나 거리가 먼 것인지 피부로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일주일 동안 20, 30, 40, 50대 수도권 시민들과 대화하고 안아주면서 이 분들의 상처와 아픔의 핵심이 세금문제라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5000만 국민들의 세금 고통을 덜어줄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우선 "저렇게 거짓말과 부정부패로 얼룩진 후보에게 기대를 버리지 못한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에 대한 요지부동의 지지을율 거론하면서 "유세 현장에서 느낀 것은 세금 문제와 장사 안되는 고통"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근로소득세에 물가연동제를 도입하겠다"면서 "2000만원 이하 저소득 근로자는 사실상의 감면 혜택에 준하는 세금혜택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또한 "현행 4단계로 된 근소세 과표구간을 5단계로 늘려 1억 3000만원 이상 구간을 신설, 저소득 근로자의 세금 경감혜택을 더 커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참여정부 내내 논란이 됐던 종부세와 관련, "1가구 1주택 장기보유일 경우 세금부담을 덜어줄 필요가 있다"면서 "현장에서 아우성치는 것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그는 "종부세 원칙과 도입 취지는 좋지만 너무 가파르게 올랐고 선의의 피해자가 생겼다"면서 "세금은 가랑비에 옷이 젖듯 감당할 만한 수준으로 완만하게 올라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양도세와 관련, "1가구 1주택인 경우에는 거래세, 등록 취득세를 절반으로 줄이는 실질적으로 감면혜택으로 부동산 거래를 활발하게 하겠다"면서 "그렇게 되면 이삿짐센터와 도배, 인테리어 분야 등에서 민생경제의 숨통이 트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부가세, 소득세의 경우 장사가 안되면 세금도 탄력적으로 고통을 덜 수 있는 방법으로 운영할 것"이라면서 "대통령이 되면 노점상, 재래시장, 택시 기사들이 먹고 살 수 있도록 민생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출 것"이락 거듭 강조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