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당, BBK 관련 '이명박 특검법' 발의할 것

최종수정 2007.12.02 15:47 기사입력 2007.12.02 15:46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은 2일 BBK 주가조작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와 관련, "실체적 진실과 동떨어진 미흡한 수사결과를 발표할 때에는 법치주의의 근간이 훼손되는 중대한 사태에 직면할 것"이라고 우려하면서 BBK 특검법을 발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종률, 윤호중, 유기홍, 김형주, 유승희, 장향숙 등 신당 소속 34명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검찰의 정의구현 의지가 어떤 정치적 압박과 고려에 의해 좌절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하고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 후보의 주가조작 등 범죄혐의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이하 이명박 특검법)' 발의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대선을 불과 17일 앞두고 BBK 주가조작 및 횡령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면서도 "피의사실이 분명한 이명박 후보에 대해 검찰이 단 한 차례 소환수사나 김경준과의 대질신문도 없이 수사를 종결하는데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특히 한나라당 이 후보의 ▲ BBK 주가조작 등 증권거래법 위반 혐의 ▲ 공금횡령 등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 혐의 ▲ 주식회사 다스의 지분 96%인 930억원 상당의 재산 누락신고 등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 ▲ 공직선거법 상 허위재산신고 혐의 등의 진상은 이번 대선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반드시 규명돼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