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BBK 특검은 김대업 사건 재탕"..'檢' 공정수사 촉구

최종수정 2007.12.02 15:45 기사입력 2007.12.02 15:44

댓글쓰기

한나라당이 "`BBK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미진하다고 판단될 경우 이명박 후보의 BBK 연루의혹에 대한 특별검사제 도입을 추진하겠다"는 대통합민주신당 측 발언과 관련, "16대 대선 당시 공작정치, 흑색선전의 재탕"이라며, "검찰을 공작정치의 도구로 악용하지 말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한나라당 민주연대 21(회장 박종웅)은 2일 성명서를 통해 "진실이 밝혀진 이상 김경준을 이용한 공작 정치에 당의 명운을 걸고 광분해 왔던 신당 측이 대오각성하고 사과하기는 커녕, 또 다시 특검제 운운하면서 국민을 속이려 든다"고 강조했다. 

민주연대21은 "이는 16대 대선 당시 녹음테이프가 조작이라는 검찰 결과가 나왔음에도 당시 집권당 선대위원장이 특검제를 주장했던 것과 너무 흡사한 억지"라면서 "과거 대선을 앞둔 공작 정치와 흑색 선전의 재탕이라는 사실을 자명하게 보여주는 것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검찰은 지난 16대 대선을 앞두고 김대업의 가짜 녹음 테이프를 감정하는데 두 달 반이나 끌면서 1차 감정 당시 '편집 조작 가능성이 없다'고 발표하고, 2차 감정 발표 10일 전에도 일부 언론에 같은 내용을 흘림으로써 공작정치의 하수인으로 전락했었다"며 "다시는 그런 오욕의 전철을 밟지 말아야 할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민주연대21은 이어 "김경준을 이용한 공작 정치가 실패로 돌아갈 조짐이 보이자, 당황한 나머지 신당 국회의원 80여명이 검찰을 방문한 것은 공작 수사를 하라는 협박"이라면서 "검찰이 형평성에 어긋나게 경호원들의 호위 속에 이들을 출입시키고 검찰 고위관계자들을 면담케 함으로써 집권 세력의 협박에 굴복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민주연대21은 "진실이 명백히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신당이 국민을 우롱하는 작태를 계속하고, 검찰을 공작정치와 정권 연장의 도구로 이용하려 든다면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면서 "검찰의 공명정대한 수사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연대21은 이와 관련, 오늘 오후 5시 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윤종성 기자 jsyoo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