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세계에서 가장 빠른 GDDR5 메모리 개발

최종수정 2007.12.02 12:07 기사입력 2007.12.02 12:06

댓글쓰기

삼성전자가 메모리 제품 중 세계 최고 속도인 6Gbps (Giga bit per second) 512Mb GDDR5 그래픽 D램 개발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제품은 데이터 입·출력 핀 1개당 최대 데이터 처리 속도가 초당 6Gb(기가 비트)로 기존 PC용 667Mbps DDR2 대비 약 9배, 그래픽용 3.2Gbps GDDR4 대비 약 2배 빠른 차세대 그래픽 D램 제품이다.

또한 데이터 입.출력 핀이 32개로 구성되어 있어 초당 데이터 처리 용량이 24기가 바이트(=192기가 비트 = 6Gbps × 32개)로, 1.5기가 바이트 용량의 DVD급 영화 16편을 1초에 처리할 수 있어 고성능 그래픽 카드, 차세대 영상 처리기, 차세대 게임기 등에 최적인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이미 세계 주요 그래픽 카드 업체에 이번에 개발한 제품 샘플을 제공했다.

또한 내년 2월 개최되는 2008년도 ISSCC(International Solid State Circuits Conference, 국제 반도체 회로 학술회의)에 업계에서 유일하게 발표 논문으로 채택돼 다시 한 번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현재 그래픽 D램의 주력 제품인 GDDR3는 그래픽 카드뿐만 아니라 세계 3대 게임기에 모두 채용되고 있으며, GDDR4도 고성능 그래픽 카드 솔루션으로 그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추가로 GDDR5를 확보함으로써 현재 양산 중인 GDDR3, GDDR4와 함께 그래픽 D램 전 제품군을 갖추게 돼 그래픽 D램 시장에서 확실한 경쟁 우위를 지속 유지하면서 차별화 D램 비중을 더욱 높여 나갈 수 있게 됐다.

시장조사기관인 머큐리에 따르면, 세계 그래픽 D램 시장은 올해 29억 달러에서 2011년에는 37억 달러로 계속 성장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내년 상반기에 60나노급 공정으로 이번에 개발한 제품 양산을 개시해 차세대 그래픽 D램 시장을 계속해서 주도해 나갈 예정 이다.

김진오 기자 jo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