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헌재, '국회의원 부친 친일' 보도 MBC 징계 취소 결정

최종수정 2007.12.02 11:19 기사입력 2007.12.02 11:19

댓글쓰기

헌법재판소는 2일 MBC PD수첩이 2004년 총선을 앞두고 일부 국회의원 부친의 일제시대 행적 등을 보도했다가 방송위원회로부터 경고처분을 받은데 대해 처분을 취소했다.

이날 헌법재판소에 따르면 전원재판부(주심 이공현 재판관)는 MBC가 "방송위의 경고로 언론의 자유를 침해당했다"고 낸 헌법소원심판 청구에서 "법률의 근거 없이 방송의 자유를 제한했으므로 경고를 취소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PD수첩은 지난 2004년 2월17일 '친일파는 살아있다 2' 방송에서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지연문제를 다루면서 "부친들이 일제시대 때 면장을 지낸 C, K의원이 특별법을 반대하거나 주요내용의 삭제를 주장하고 있다"는 내용을 보도했었다.

해당 의원들은 같은 해 4.15 총선 출마를 앞두고 있던 시점인지라 선거방송심의위원회에 강력히 항의하며 시정을 요구했다.

위원회측은 "방송의 내용이 특정한 입후보 예정자에게 유리하거나 불리해 다른 후보자와 형평성을 지키지 않았다"고 방송위원회에 통보, 징계가 이뤄졌다.

이에 MBC와 'PD수첩' 프로듀서 최진용씨는 2004년 4월9일 헌법소원심판을 청구했다.

헌재는 처분 취소 이유에 대해 "사건 당시 '경고제도'는 방송위 규칙에는 있었지만 방송법 100조1항의 제재조치에는 포함돼 있지 않아 경고처분은 헌법상 법률유보의 원칙을 위배했다"고 설명했다.

2006년 10월27일 방송법 개정으로 '경고 또는 주의'처분이 심의규정 위반시 제재조치를 규정한 100조1항에 포함됐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