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능화.핵신고 목표시한 임박 '북핵협상 중대국면'

최종수정 2007.12.02 11:10 기사입력 2007.12.02 11:10

댓글쓰기

영변핵시설을 불능화하고 핵프로그램을 신고하기로 한 북핵 6자회담 '10.3 공동선언' 이행 목표시한이 한달 가량 밖에 남지않게 되면서 북핵 협상이 중대국면을 맞았다.

북한이 핵 불능화와 핵신고를 이행하는 대신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되고, 외교적 경제적 인센티브를 제공키로 약속됐었다.

목표시한이 임박함에 따라 오는 3일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북한을 방문,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을 비롯해 북한 정치.군사지도자들을 면담할 예정이다.

또 뒤이어 6일부터 8일까지 베이징에서 북핵 6자회담이 열릴 예정이어서 이번 주에 북핵협상의 원만한 이행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북한과 시리아의 핵커넥션과 UEP 신고가 북핵 협상의 두 장애물로 거론되고 있다.

AP통신은 지난 1일 조지 부시 행정부가 그동안 북핵 문제에 있어서 전례없는 진전을 이뤘음에도 불구하고 두 가지 장애물이 수년동안의 민감한 협상을 훼손할 수 있다며 북한이 시리아의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도왔다는 의혹과 북한이 우라늄 농축 핵프로그램을 추진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통신은 지난 달 16일 뉴욕에서 미 행정부의 전.현직 관리, 북한 정부 대표, 미국 협상 대표들이 참석한 비공개 회담에서 참석자들은 북한에게 시리아와의 핵연계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제시할 것을 압박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한 참석자의 말을 빌려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 빅터 차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국장 등은 북한이 대(對)시리아 핵협력에 대해 명확하게 밝힌 뒤에야 북핵협상에서 북한의 최대요구사항인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가 이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금까지 시리아측은 핵시설을 건설해왔다는 주장을 거듭 부인해왔고, 북한도 핵기술을 외국으로 확산시켰다는 비난을 반박해왔다.

통신은 또 오는 3일 북한을 방문하는 힐 차관보의 최우선 의제는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은 지난 2002년 북한이 비밀리에 우라늄 농축 핵프로그램을 추진해왔다면서 지난 1994년 체결된 북미 제네바 합의를 파기한 바 있다.

하지만 북한은 우라늄 핵프로그램이 없다고 주장해 왔다.

이에 따라 북한이 완전하고 철저한 핵프로그램 신고에 대한 미국의 기대를 얼마나 충족시킬 수 있을 지 현재로선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