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일 OPEC 장관회담, "석유증산 의제는 없다"

최종수정 2007.12.02 10:15 기사입력 2007.12.02 10:14

댓글쓰기

카타르 에너지 장관, IEA 의장의 '석유증산 필요 주장' 반박

오는 5일(이하 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석유장관 회담에서 석유증산안은 논의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30일 카타르 에너지 장관 압둘라 알 아티야흐은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석유장관 회담의 의제에는 석유증산안은 없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석유소비국들의 모임인 국제에너지기구(IEA)의 노부오 다나카 의장은 OPEC의 증산을 요구하면서 "어느 정도의 추가 증산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었다.

알 아티야흐 장관은 다나카 의장이 "내년 1.4분기와 2.4분기에 석유수요가 떨어질 것"이라 주장한 것을 문제삼으며 "어떻게 석유수요가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석유공급을 늘리라는 주장을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사우디 석유장관 알리 알-누아이미도 1일 '4.4분기 석유수요를 맞추기 위해서는 OPEC의 증산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는 AFP 기자의 질문에 "우리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대답했다.

한편 OPEC의 석유을 증산하리라는 예상이 나오면서 최근 국제유가가 하락세로 돌아서고 있다. 30일 서부텍사스 중질유(WTI)는 배럴당 2.03 달러가 떨어져 88.71달러에 장을 마쳤고, 1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96달러 내려 배럴당 88.26로 안정됐다.

두바이=김병철 특파원 bc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