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北 테러지원국 해제 조건 3개 추가

최종수정 2007.12.01 09:01 기사입력 2007.12.01 09:01

댓글쓰기

미국 정부가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조건으로 핵 계획 신고 시 명시 내용 3가지를 추가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은 1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 영변 핵시설 불능화를 위한 핵 계획 신고 시에 핵폭탄 재료가 되는 플루토늄 추출량 및 우라늄 농축계획 실태, 시리아 등 외국으로 핵이전 상황 등 3가지 내용을 명시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북한은 미국 정부의 요구를 전면 수용할 가능성이 낮아 북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시기가 늦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양측은 북한이 연내에 핵시설 불능화 및 핵 프로그램을 신고하면 미국은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와 적국 통상법 적용에서 제외하기로 합의했다고 알려졌다.

6자 회담 미국측 수석대표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오는 3일 북한을 사흘간 일정으로 방문해 북측 대표와 회담을 갖을 예정이다. 하지만 북한이 기존의 입장을 바꾸지 않는 한 신고 관련 협상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위윤희 기자 yhwe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