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HN, 1억엔 출자 '네이버재팬' 신규법인 설립(상보)

최종수정 2007.11.30 16:49 기사입력 2007.11.30 16:48

댓글쓰기

일본 도쿄에 검색사업 중심역할 담당할 법인 설립
서비스 운영, 콘텐츠 개발, 시장조사 및 영업 등 사업개발 전담

NHN(대표 최휘영)은 일본 검색 시장 진출을 위해 일본 도쿄(東京)에 검색 서비스 운영 및 콘텐츠 개발, 시장조사, 영업전략 수립 등 검색 사업의 중심 역할을 담당할 신규법인 ‘네이버 재팬’을 30일 설립한다고 밝혔다.

‘네이버 재팬’은 NHN재팬이 100% 출자했으며, 총 출자 금액은 1억 엔이다. 

NHN재팬의 모리카와 아키라 대표가 대표이사직을 겸직하게 되며, NHN 이해진 CSO(최고전략담당임원)와 천양현 NHN재팬 회장이 등기이사에 선임됐다.

NHN 최휘영 대표는 “검색사업은 기술도 중요하지만 현지 문화에 대한 이해 또한 중요하다”라며 “NHN재팬은 게임사업에 전념하고, 한국 본사에서 개발한 우수한 검색기술과 네이버 재팬의 현지 비즈니스 노하우를 접목해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검색 사업 준비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NHN은 현재 한국에서 알파버전의 일본 검색엔진 개발을 끝낸 후 테스트 중이며, 일본 인터넷 시장 상황에 따라 내년 초 본격 서비스 실시를 계획 중이다. 

유윤정 기자 you@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